본문 바로가기

뉴스

모친이 회장으로…한미약품 장남 임종윤 대표 승계과정?

댓글0
더팩트

임성기 전 한미약품 회장이 세상을 떠난 가운데 그의 아내인 송영숙 고문이 회장으로 선임됐다. 향후 한미약품 오너 2세 경영권 승계 구도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은 고인의 장남인 임종윤 한미사이언스 대표. /한미약품 제공


임종윤 대표, 그룹 경영 총괄하며 대외활동도 왕성

[더팩트ㅣ장병문 기자] 한미약품그룹 창업주 고 임성기 전 회장이 지난 2일 별세한 가운데 공석인 회장 자리에 송영숙 고문이 선임됐다. 송영숙 신임 회장은 고인의 아내다. 업계에서는 이번 송영숙 신임 회장 선임을 임성기 전 회장의 장남 임종윤 한미사이언스 대표의 승계 과정으로 보고 있다.

한미약품그룹은 10일 신임 회장으로 송영숙 고문을 선임했다고 10일 밝혔다. 송영숙 신임 회장은 1970년 숙명여대 교육학과 졸업했다. 2002년 가현문화재단 이사장을 맡았으며 2017년부터 한미약품 고문(CSR 담당)으로 활동했다.

송영숙 신임 회장은 "현 경영진을 중심으로 신약개발에 매진하고, 해외 파트너들과의 지속적 관계 증진 등을 통해 제약강국을 이루는데 기여하겠다"라고 전했다. 임성기 전 회장 시절처럼 전문경영인 체제를 유지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현재 한미약품은 전문경영인인 우종수·권세창 대표이사 사장이 이끌고 있으며 임종윤 대표도 경영에 참여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임종윤 대표가 그룹 후계자가 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기도 했다. 임종윤 대표는 지주사인 한미사이언스와 사업회사인 한미약품 경영에 모두 참여하는 등 그룹 내에서 실질적인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어서다.

한 업계 관계자는 "한미약품그룹의 이번 인사는 2세 승계를 위한 과정으로 보인다"라면서 "전문경영인 체제에서 경영수업과 경험을 쌓으면서 승계구도를 마무리 할 것 같다"라고 내다봤다.

더팩트

송영숙 신임 회장은 "현 경영진을 중심으로 신약개발에 매진하고, 해외 파트너들과의 지속적 관계 증진 등을 통해 제약강국을 이루겠다"라고 말했다. /한미약품 제공


임종윤 대표는 보스턴 대학을 졸업하고 2000년 한미약품 전략팀 과장으로 입사했다. 2004년 북경한미약품 기획실장으로 승진하고 북경한미약품 사장까지 올랐다. 2010년에는 부친 임성기 전 회장과 함께 한미사이언스 대표로 이름을 올렸다. 임종윤 대표는 지난해 한국바이오협회 이사장으로 오르면서 대외활동에도 왕성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다만 임종윤 대표의 한미사이언스 지분율이 3.65%로 높지 않다. 또 임성기 전 회장의 장녀인 임주현 한미약품 부사장이 3.55%, 차남 임종훈 한미헬스케어 대표가 3.14%를 가지고 있다. 송영숙 신임 회장의 지분은 1.26%다.

한미약품의 최대주주는 한미사이언스로 41.39%를 가지고 있다. 즉 한미사이언스의 최대주주가 그룹 전체를 지배하는 구조다.

한미사이언스의 최대주주는 임성기 전 회장으로 34.27%를 보유하고 있다. 그의 지분이 어떻게 상속될지 알려지지 않고 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더팩트>에 "임성기 전 회장의 지분 상속에 대해서는 확인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미사이언스의 2대주주는 신동국 한양정밀 회장으로 12.13%를 보유하고 있다. 신동국 회장은 임성기 전 회장의 투자 권유로 한미사이언스에 투자해 왔다. 신동국 회장은 한미약품 오너 일가의 우호 세력으로 알려져 있어 2세 승계 과정에서 안전판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jangbm@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더팩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