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밥먹다' 김선경 "부부의 세계, 대박 예감해→母, 9년째 치매 앓고 있다"[종합]

댓글0
헤럴드경제

'밥은 먹고 다니냐' 캡처



[헤럴드POP=김은혜 기자]배우 김선경이 어머니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10일 방송된 SBS Plus 예능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배우 김선경과 개그맨 장동민이 출연했다.

김선경은 "'부부의 세계'가 큰 이슈가 됐다. 지금까지 그 인기를 실감하는가?"라는 질문에 "그렇다. 요즘은 '다경이 엄마'로 많이 알게 돼서 좋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김선경은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이게 가능한가?'싶었다. 내가 시청자가 된 느낌이었다. 감독님에게 시청률 30% 나온다고 했다. 실제로 28.3%까지 나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다경의 엄마로 가장 권력자의 엄마인데 패션에 신경을 많이 썼다. 한 회당 200~300만 원 정도 썼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김선경은 과거 지나친 루머로 힘들었던 시절을 털어놨다.

김선경은 "뮤지컬로 주연을 맡으니 '딸이 영국 사립학교에 다닌다. 그래서 일을 많이 하는 거다. 제작자와 부적절한 관계가 있다'는 루머가 퍼졌다"고 밝히며 "나의 결백을 밝히고 싶어 소문낸 사람을 찾아내 따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느낀 게 결백을 주장해봤자 그 사람이 또 안 한다는 보장은 없더라. 허무했다"고 전했다.

이어 김선경은 "아이가 있다는 루머는 정말 기가 찼다"고 말하며 "선배의 아이가 혼자 있어 같이 있어 줬다. 그랬더니 '김선경이 애가 있는데 그리워서 그런가 보다'라고 생각했다고 한다"고 전하며 "'선배 애를 예뻐한 게 죄야?'라고 말하며 풀었다"고 밝혔다.

또한, 김선경은 "어머니와 같이 산 지 10년 정도 밖에 안된다"고 털어놔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선경은 "아버지의 빚으로 두 언니는 부모님과 함께 다녔지만 나는 할머니와 살았다"거 말하며 "내가 자고 있을 때, 엄마 냄새 맡으라고 옷을 놓고 가셨다"고 전했다. 이어 "고등학생 때 여인숙에서 청소일을 하셨다. 어린 나머지 엄마랑 너무 있고 싶어 떼를 써 여인숙 끝 방에 들어가게 됐다"고 말하면서 "엄마가 방 전체에 스티로폼을 천장까지 붙이시더라. 어렸을 때는 왜 그러시는지 몰랐다"고 울먹였다.

그러면서 "엄마를 도와주고 싶어 청소하러 갔다가 죽도록 맞았다. 언제는 엄마 옆에서 자고 있었는데 내 배 위로 쥐가 지나가 엄마가 펑펑 우셨다"고 털어놨다.

김선경은 "엄마가 84세이고 9년째 치매를 앓고 계신다. 지금 요양원에 계시는데 날 못 알아 보신다"고 밝혔다. 이어 "마지막까지 청각은 살아있다고 한다. 귀에 '엄마 나 막내딸이야'하면 가만히 있다가 눈을 뜨신다. 나는 그것만 해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한, 김선경은 "후회되는 건 치매 초기에 김밥집을 차려 달라고 했다. 나는 엄마가 쉬었으면 하는 마음에 차려주지 않았는데 그게 우울증을 오게 했다"고 말하며 "일을 하시던 분은 긴장감을 놓치게 하시면 안 된다"고 전했다. 김선경은 "자식들은 제발 좀 한 번이라도 부모님 얼굴을 보러 갔으면 좋겠다. 약만 놓고 가는 사람이 너무 많다. 무작정 불효를 탓하는 게 아니라 자식의 얼굴을 자주 보이면 부모님 치매 현상이 늦게 갈 수 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수미도 "오 남매 중 언니 한 명 남았다. 우리 언니도 치매로 병원에 있다"고 밝히며 "나는 자주 못간다. 내가 가면 나보고 '엄마'라고 그런다"고 털어놨다.

김선경은 "어느 날 엄마가 아프다고 연락이 와서 응급실에 갔다. 나보고 '엄마 아파'라고 말하며 우시더라. 그때 정말 속상했다"고 말하며 "그래도 찾아가면 엄마를 볼 수 있다는 게 너무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개그맨 장동민이 출연했다.

장동민은 "나에게 큰 누나가 엄마였다. 누나가 학생 때도 일을 해 돈을 나에게 썼다"고 말하며 "현재 건강이 매우 안 좋다. 스물다섯 살 무렵 갑자기 아프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병명은 신경계통의 희귀병이다. 완치될 확률은 적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군대 가지 전 몸이 아프다고 했는데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전역 후 정말 심각했다"고 밝히며 "처음에 병명을 알 수 없어 부모님이 나 몰래 굿을 했다. 나도 말리지 않고 찾아보기 시작했다. 그러다 결국 신경외과에서 할 수 있는 모든 검사를 하니 그때 병명이 나왔다"고 말했다.

이에 김수미는 "대기실에서 장동민의 고뇌를 봤다. '저 불쌍한 놈'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털어놓으며 "어떻게든 장동민의 인생을 만들어 주고 싶었다. 장동민이 가정을 꾸렸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결혼을 하면 엄마와 누나가 잘 못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장동민은 "얼마 전 엄마가 '누나랑 월세 얻어서 나갈게. 네가 여자를 못 만나는 것 같아'라고 말해 화를 냈다"고 말하며 "솔직히 나는 지금이 너무 즐겁다. 가족이 힘들면 나는 행복하지 않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나의 꿈은 가정을 꾸리는 거다. 나 닮은 자식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