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신박한' 윤은혜 "집순이→동거 5개월차" 셰어하우스 공개‥프로 사부작러 면모

댓글0
OSEN

[OSEN=김수형 기자] '신박한 정리'에서 윤은혜가 셰어 하우스를 깜짝 공개, 프로 사부작러 면모를 보였다.

10일 방송된 tvN 예능 '신박한 정리'에서 윤은혜의 셰어하우스가 공개됐다.

이날 윤은혜의 셰어하우스가 깜짝 공개됐다. 윤은혜는 일상을 최초 공개, 룸메이트들과 동거생활을 위해 공간 정리가 필요하다고 했다. 윤은혜는 "어마어마한 터닝 포인트가 생겼다"면서 "동거를 시작했다"고 깜짝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런 동거는 아니고, 저의 지인들 10년 지기매니저와 보컬리스트 친한 언니와 함께 산다"면서 셰어하우스의 삶을 살고 있다고 전했다.

윤은혜는 "혼자 집순이처럼 있는게 편했던 건데. 그거는 저한테 조금 외로운 시간이었던 것 같다"면서 싱글하우스에서 셰어하우스로 바꾸게 된 사연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맥시멀한 쉐어하우스가 공개된 가운데, 신발장을 공개, 빼곡한 신발들로 가득했다. 윤은혜는 "유일하게 신발을 좋아해, 미드힐을 나눠줬으나 높은 굽은 줄수도 버릴 수도 없다"면서 고충을 전했다.

이어 세 명의 룸메들과 함께 쓴다는 옷방을 공개했다. 윤은혜는 "기부하려고 빼놓은 옷들"이라면서 "고민없이 비운 옷들, 걸려놓은 옷도 몇 년 째 못 버렸다"고 말했다. 박나래는 욕망코기로 변신 "거의 새옷, 완전 내 스타일"이라며 윤은혜 옷방에서 쇼핑에 빠져 웃음을 안겼다.

다음은 윤은혜 방으로 이동했다. 혼자 살 때부터 모니터링을 위해 안방에 TV를 뒀다는 윤은혜는 "다같이 보려면 여기서 모인다"면서 주인없는 방에서도 모두 모이게 되는 문제의 방이라 했다.

윤은혜는 룸메이트들과 함께 산지 5개월 차라고 하자 신애라는 "그 누구와 살아도 힘들 신혼시기, 즐거움이 많은 셰어 하우스지만 언젠간 힘들어질 것"이라 공감했다.

계속해서 방을 살펴봤다. 안방 발코니에 텃밭을 공개, 그리고 방 옆에는 잡동사니 방이 있었다. 윤은혜는 "해결 안되는 짐이 다 왔다"고 했고 셀 수 없을 정도의 수많은 수납공간들을 공개했다.

심지어 집에서 지인들에게 뿌리염색도 해준다고. 프로 사부작러 면모에 신애라는 "역대 최대 수납 하우스"라고 했고, 윤은혜는 "아직 못 보여준 취미도 많다"며 민망해했다. 박나래는 "이 집에 질렸다, 너무 어지럽고 빈혈난다"면서 "토할 것 같다"며 투 머치 잡동사니에 멀미를 호소해 웃음을 안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신박한 정리'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OSE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