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전 대표는 도피하듯 떠나고, 내정자는 부임 거절…뒤숭숭한 벤츠코리아

댓글0
더팩트

뵨 하우버(가운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사장 내정자가 돌연 부임을 거절하면서 김지섭(오른쪽) 부사장이 벤츠코리아 대표이사 사장 직무대행으로 선임됐다. 왼쪽 사진은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전 벤츠코리아 대표이사. /더팩트 DB,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제공


벤츠코리아, 사장 직무대행에 김지섭 부사장 선임

[더팩트ㅣ장병문 기자]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사장으로 내정된 뵨 하우버 벤츠코리아 내정자가 돌연 부임을 하지 않는다고 밝히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뵨 하우버 내정자는 일신상의 사유로 부임이 어렵다고 했지만 일각에서는 '배출가스 불법 조작' 사태와 연관 짓는 시선을 보내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지난 1일 자로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임명됐던 뵨 하우버 메르세데스-벤츠 스웨덴 및 덴마크 사장이 일신 상의 사유로 부임이 어려워짐에 따라 현재 고객서비스 부문을 총괄하고 있는 김지섭 부사장이 대표이사 사장 직무대행으로 선임됐다"라고 6일 밝혔다.

지난 5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대표이사 사장이 5년간 한국에서 성공적인 임기를 마치고 뵨 하우버 사장이 8월 1일부로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임명된다고 알렸다.

당시 뵨 하우버 사장은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의 사장으로 새로 부임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한국시장에서 메르세데스-벤츠만의 차별화된 가치와 최고의 고객만족을 제공해 성공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뵨 하우버 사장은 3개월 만에 입장을 바꿨다. 그는 코로나19 여파로 가족과 떨어지는 것이 부담된다며 이같이 결정했다. 하지만 뵨 하우버 사장이 임명된 5월에도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대유행했기 때문에 그의 한국행 거절을 납득하기 어렵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일각에서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배출가스 불법 조작' 의혹으로 정부 조사를 받는 것에 부담을 느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환경부는 지난 5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판매한 디젤차 3만7154대에서 배출가스를 불법 조작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인증 취소와 과징금 776억 원을 부과하고 형사고발 조치를 했다. 이에 대해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환경부의 결정에 불복한다는 입장을 밝히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검찰은 지난 5월 27일과 28일 이틀간 서울 중구에 있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당시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사장은 압수수색 직전 미국으로 떠났으며 임기를 마치는 8월 1일까지 귀국하지 않았다. 실라키스 사장이 조사를 피하기 위해 출국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더팩트

환경부는 지난 5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판매한 디젤차 3만7154대에서 배출가스를 불법 조작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인증 취소와 과징금 776억 원을 부과하고 형사고발 조치를 했다. /더팩트 DB


한 수입차 업계 관계자는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메르세데스-벤츠는 1위 브랜드로 매년 성장하고 있고, 이런 회사에 대표로 선임되는 것은 의미가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배출가스 불법 조작 사태를 수습해야 하는데 외국인 CEO가 부담을 느꼈을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관계자는 "앞서 뵨 하우버 사장이 내정됐을 때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지 몰랐던 것 같다"라며 "코로나19 사태로 가족들과 떨어져 지내는 것에 부담을 가졌을 뿐 다른 이유는 없다"라고 말했다. 그는 배출가스 불법 조작과 관련해 "정부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라고 했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당분간 김지섭 사장 직무대행이 이끌 예정이다. 김지섭 사장 직무대행은 2002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 입사해, 2003년 다임러 호주·태평양 본부, 2004년 독일 본사에서 근무했다.

2005년부터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에서 영업, 마케팅 및 제품전략기획, 고객서비스 및 부품 영업·마케팅 등 다양한 분야의 경력을 쌓았다. 2015년 부사장으로 승진하면서 고객서비스 총괄 부문장으로 임명됐다.

김지섭 사장 직무대행은 "중책을 맡게 돼 엄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메르세데스-벤츠를 성원해주시는 국내 고객들에게 브랜드 명성에 걸맞은 최고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jangbm@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더팩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