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어? 방금까지 비 왔는데…' 이번 비 '짧게, 확' 내렸다

댓글0
[머니투데이 김평화 기자] 1일 서울과 수도권에 비가 쏟아졌다. 짧은 시간에 '확' 내렸다는 점에서 국지성 호우와 장마의 특성을 갖췄다는 설명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부터 이날 오후 8시까지 교동(강화), 적성(파주), 김포장기, 장남(연천) 지역에 100mm 이상 비가 내리는 등 서울·수도권에 집중호우가 내리고 있다.

특히 이번 비는 국지성 호우(한 곳에 강한 비가 지속해서 내리는 현상)와 장마 특징을 모두 보이는 것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북태평양고기압이 본격적으로 확장하면서 정체전선(장마전선)이 함께 우리나라로 북상하고 강수 구역이 동서로 길고 남북으로 좁은 양상을 보이고 있다.

특정 지역에 집중적으로 내리던 비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3시 강원도 횡성·원주·홍천평지·인제평지에 '호우주의보'를 발효했다.

머니투데이

(대전=뉴스1) 김기태 기자 = 대전지역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29일 오전 대전 대덕구 하상도로에서 차량들이 물보라를 일으키며 지나고 있다. 2020.7.29/뉴스1



서울 동남권·서남권, 경기도 파주· 연천에는 '호우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이밖에 인천, 서울 동북권·서북권, 경기도 파주·연천 제외, 충청남도 당진·홍성·보령·서산·태안·예산·아산, 강원도 양구평지·홍천평지·인제평지·횡성·춘천·화천·철원·원주, 서해5도, 전라북도 군산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됐다.

강원도에서는 철원 장흥 66.0㎜, 팔봉(홍천) 49.0㎜, 충청도 태안 28.5㎜, 외연도(보령) 20.0㎜, 홍성 죽도 13.0㎜, 전라도 어청도(군산) 22.5㎜를 기록했다.

다음날 낮 12시까지 서울·경기도와 강원 영서, 충남 서해안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8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또 이날 오후 3~9시 사이 전라 서해안에도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내외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관측됐다.

김평화 기자 peace@.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