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한동훈, 지인에게 "나까지 입원하면 검찰이 뭐가 되냐"

댓글0
대학 동기 김태현 변호사가 라디오서 통화내용 공개
압수수색 과정에서 정진웅 부장검사에게 휴대폰을 빼앗기고 몸싸움을 당한 한동훈 검사장이 지인에게 “나까지 입원하면 검찰이 뭐가 되냐”고 한 사실이 공개됐다.

1일 MBC라디오 프로그램 ‘정치인싸’에 패널로 출연한 김태현 변호사는 사건 이후 친구인 한 검사장과 통화했다며 그 내용을 공개했다. 그는 한 검사장과 서울 법대 92학번 동기다.

그는 “어찌 됐든 친구가 물리적 충돌 당했다니까 걱정되잖아요? (한 검사장에게) ‘괜찮냐’ 고 했더니 ‘이 나이 돼서 그런지 삭신이 쑤신다’는 거예요”라고 했다.

김 변호사가 “병원 갔어?”라고 묻자 한 검사장은 “의사가 입원하라고 했지만 안했다. X팔려서”라고 답했다고 했다. 그래서 김 변호사가 “아니 그래도 몸이 중요하니 검사를 받고 사진만 정(진웅)부장처럼 안 풀면 되지. 입원해”라고 권하자 한 검사장이 “나까지 입원하면 검찰이 뭐가 되냐”고 했다는 것이다. 검찰이 국민에게 더는 조롱의 대상이 돼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김 변호사는 이 통화 내용을 소개하며 “정 부장검사의 영장집행 과정도 문제가 있지만 사진을 올린게 검찰 조직을 더 우습게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조선일보

지난달 29일 서울성모병원 병상에 누워 있는 정진웅 부장검사/서울중앙지검 제공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정진웅 부장검사는 한동훈 검사장의 휴대폰 유심(USIM)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그가 변호인에게 전화하기 위해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풀자 그를 제압하고 휴대폰을 빼앗기 위해 몸싸움을 벌였다. 한 검사장은 정 부장검사에 대해 ‘독직 폭행’혐의로 서울고검에 감찰을 의뢰했다.

정 부장검사는 “한 검사장의 압수수색에 대한 저항 때문에 병원에 갔다”며 이날 오후 7시 9분 중앙지검을 통해 자신이 응급실 병상에 누운 사진을 공개했다. 그가 오후 5시쯤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응급실에 도착해 30분쯤 후 병원을 방문한 중앙지검 직원이 ‘보고용 사진이 필요하다’고 해 병원 관계자가 찍어 준 것이다. 그는 응급실 입구에서 고열 판정을 받고 코로나 검사를 위해 격리수용 침상에 있었다. 그는 오후 10시 30분 성모병원에서 퇴원해 귀가했고 이튿날 오전 어깨에서 통증이 느껴진다며 다시 성모병원을 찾아 엑스레이 검사를 받았다.

[양은경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조선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