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다영, 故 고유민 충격 소식에 "많이 사랑해..너무 보고 싶어"

댓글0
이데일리

이다영 인스타그램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여자프로배구 현대건설에서 뛰었던 고유민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는 소식에 동료 선수들이 애도했다.

1일 경기 광주경찰서에 따르면 고유민은 전날 오후 9시 40분께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고 씨의 전 동료가 계속 전화를 걸었지만 받지 않자 걱정돼 자택을 찾았다가 숨겨 있는 그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외부인의 침입 등의 흔적이 없는 점에 비춰 고 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건설에서 2014~2015시즌부터 2019~2020시즌까지 고유민과 함께 뛰었던 흥국생명 세터 이다영은 SNS에 “내가 많이 사랑해 고유민 보고 싶다 너무 보고 싶어”라며 애도한 뒤 “그동안 많이 힘들었을 텐데 그곳에서는 아프지 말고 편히 쉬어 진짜 너무 사랑해”라고 추모의 글과 함께 찍었던 사진을 올렸다.

고유민의 2013~2014시즌 데뷔 동기인 전 흥국생명 레프트 공윤희는 SNS에 “유민이가 좋은 곳으로 갔어요. 손이 떨려 긴 글을 못 적겠습니다. 한순간에 벌어진 일이라 저도 뭐라고 전해야 할지 모르겠어요”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고유민은 현대건설에서 뛰다 지난 5월 임의탈퇴 처리됐다. 3월부터 팀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