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죽기 전 이수근 만나고 싶었어” 이수근·서장훈 울린 직장암 4기 이건명씨 세상 떠나 (물어보살)

댓글0
세계일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해 진행자와 시청자의 눈물을 자아냈던 이건명씨가 결국 세상을 떠났다.

1일 이씨가 운영하던 유튜브 채널 박킷리스트에는 ‘건명이가 7월31일(금) 저녁 11시경 하나님 나라로 떠났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어 박킷리스트는 “그동안 건명이를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 건명이는 마지막까지 미소를 잃지 않고 ‘사랑해’, ‘감사합니다’라는 말을 남기고 하나님 품에 안겼다. 월요일(3일) 발인은 아침 7시 벽제 승화원으로 출발한다”고 밝혔다.

이씨는 지난 5월18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 “직장암 4기로 시한부 판정을 받았다”며 “어린 시절부터 사이가 좋지 않았던 아버지와 현재 따로 떨어져 살고 있는 상황에서, 내가 떠난 후 누나와 아버지의 사이가 더 멀어질까 걱정”이라고 고민을 밝혔다.

이에 진행자인 서장훈과 이수근은 안타까워하며 눈물을 보였다. 특히 “이수근 만나는 게 소원이었다. 웃고 싶을 때 유튜브에서 이수근 영상을 본다”는 이씨의 말에 이수근은 “내가 뭐라고 그런 게 소원이냐. 해줄 수 있는 게 없어서 미안하다”며 눈물을 흘렸고, 이씨와 사진을 촬영하며 응원했다.

세계일보

이수근은 “하루하루 알차고 소중하게 생각하면 틀림없이 좋은 기운이 생길 것”이라며 “세상에는 위로가 안 되는 것들이 너무 많다. 나이가 들면 모든 걸 위로할 수 있을 것 같지만, 사실 그렇지 못한 일들이 많다는 걸 느낀다”고 덧붙였다.

이후 시청자들의 응원이 이어지자, 이씨는 유튜브를 통해 “정말 많은 응원글을 보면서 너무 힘이 됐다. 포기하지 않고 꼭 이겨내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정말 감사하다. 물어보살 관계자 분들도 정말 감사하다”며 감사를 전하기도 했다.

최승우 온라인 뉴스 기자 loonytuna@segye.com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캡처

ⓒ 세상을 보는 눈,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