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나는 임차인이다” 윤희숙 연설에 ‘와글와글’

댓글0
"레전드급 연설이다" vs "서민코스프레다"
"임대인 윤의원, 진정성 의심" vs "통합당 이제야 제대로"
[이데일리 정수영 기자]“저는 임차인이다. 저에게 든 생각은 4년 있다가 꼼짝없이 월세로 들어가게 되는구나, 하는 생각이었다. 이제 더 이상 전세는 없겠구나. 그게 제 고민이다.”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 3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연설한 내용의 일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국회에서 임대차 계약갱신청구권과 전월세 5% 상한제를 담은 임대차보호법을 일사천리로 통과시키자 이를 비판하기 위해 자신이 임차인임을 내세워 ‘전세의 월세 전환’ 확산 부작용을 꼬집은 것이다.

이데일리

미래통합당 윤희숙 의원이 지난 30일 국회 본회의에서 임대차법에 대해 반대하는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분간 이어진 윤 의원의 발언을 두고 논란이 계속되며 찬반 의견이 갈리고 있다. 윤 의원 블로그에는 “레전드급 연설이다” “국토교통부 장관으로 추천하자” “속이 뻥 뚫린다” 등 찬사가 이어졌다.

진중권 전 동양대 명예교수도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의원의 연설은 비판이 합리적이고, 국민 상당수가 가진 심정을 정서적으로 대변했다”며 후한 평가를 내렸다.

반면 무주택자들 사이에선 “재산 15억원 넘는 국회의원이 서민이냐” “서민코스프레 하지 마라” 등 비판적인 여론도 적지 않았다.

찬반 논란은 1일 정치권으로 확산되고 있다. 이날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 의원의 연설을 비판했다. 박 의원은 “(윤 의원이) 국회 연설 직전까지 2주택 소유자였고, 현재도 1주택 소유한 임대인”이라며 “마치 없는 살림에 평생 임차인의 호소처럼 이미지 가공하는 건 좀”이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남겼다. 윤 의원의 연설에 진정성이 없다고 본 것이다.

박 의원의 지적에 미래통합당이 반발하며 사과를 촉구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박범계 의원은) 편 가르기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며 “임대인과 임차인을 편 가르기 하더니 이제는 임차인끼리도 또 다시 편을 가르는 모양”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