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김연경, 故 고유민 추모 "고인의 명복을 빈다"

댓글0
스포츠투데이

사진=김연경 SNS 사진 캡처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배구 여제' 김연경(흥국생명)이 故 고유민에게 애도의 뜻을 전했다.

김연경은 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글과 함께 국화꽃 사진을 올려 고유민을 추모했다.

이날 경기 광주경찰서에 따르면 고유민는 전날 오후 9시40분께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고유민의 자택에서 범죄 혐의점이 나타나지 않은 점으로 비춰 사인을 극단적인 선택으로 보고 있다.

고유민은 지난 2013년 현대건설에 입단한 뒤 지난 시즌까지 백업 레프트로 활약했다. 주전 리베로 김연견이 발목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포지션을 바꿔 그의 공백을 메웠다.

그러다 지난 3월 초 돌연 팀을 떠났고 이후 한국배구연맹(KOVO)은 고 씨의 임의탈퇴를 공시한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