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바이든, 18일 민주 대선후보 확정…20일 수락연설

댓글0
헤럴드경제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미국 민주당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8월 18일 당의 대선 후보로 공식 지명되고 20일 후보직 수락 연설을 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탓에 대부분 행사는 화상으로 진행된다.

31일(현지시간) ABC방송 등에 따르면 민주당 전당대회위원회는 8월 17~20일 위스콘신주 밀워키에서 전당대회를 열어 바이든 전 부통령을 대선 후보로 공식 선출한다.

작년 4월 대선 출마를 선언한 바이든 전 부통령이 지난 2월부터 당내 경선을 치르는 등 1년 4개월의 긴 여정 끝에 민주당의 후보 자리를 꿰차고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맞수로서 공식 등극하는 것이다.

전당대회가 열리는 4일 내내 낮에는 각종 현안과 주제를 다루는 위원회 모임과 회의가 곳곳에서 열리고, 미 동부시간 밤 9시부터 11시까지 전당대회 본행사가 매일 개최된다.

첫날인 17일에는 전당대회 개회식을 시작으로 바이든 전 부통령의 공약집이라 할 수 있는 민주당 정강정책이 보고된다.

18일에는 바이든을 대선 후보로 지명하는 과정이 진행된다. 각 주(州)의 경선 결과를 반영한 주별 대의원 공개투표, 즉 '롤 콜(Roll Call·호명) 투표 방식이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바이든은 6월 5일 후보 확정에 필요한 대의원 과반인 1천991명을 넘었고, 이날 현재 2천627명의 대의원을 확보한 것으로 집계됐다.

각종 찬조 및 지지 연설도 이날 진행된다.

19일에는 바이든의 러닝메이트인 부통령 후보 지명과 수락 연설이 이뤄진다. 다음 주 여성 부통령 후보가 발표되는 가운데 카멀라 해리스 상원 의원을 비롯해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태미 덕워스 상원의원, 수전 라이스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이 거론된다.

바이든은 마지막 날인 20일 오후 9시(한국시간 21일 오전 10시) 수락 연설을 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