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피치, 코로나19·대선 불확실성 이유로 미국 국가신용등급 전망 ‘부정적’ 하향

댓글0
이투데이

미국 시카고에서 한 남성이 코로나19로 문 닫은 한 상점 앞을 지나가고 있다. 시카고/AP뉴시스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대선 불확실성을 이유로 미국의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종전의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했다고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피치는 미국 신용등급은 기존의 ‘트리플A(AAA)’를 유지했다.

피치는 이날 성명에서 “신용등급 전망은 공공재정의 지속적인 악화와 신뢰할 수 있는 재정 건전성 계획의 부재 등을 반영하기 위해 ‘부정적’으로 개정됐다”며 “코로나19 팬데믹(전염병 대유행)이 시작되기 전에도 이미 높은 재정적자와 부채는 중기적으로 계속 증가하는 경로에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정책입안자들이 팬데믹 충격 후 공공부채 상황을 충분히 안정화하기 위해 공공재정을 통합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할 위험이 커지고 있다”며 “재정정책의 미래 방향은 부분적으로 11월 대선과 의회 선거에 달렸다. 정치적 양극화가 계속되면 구조적 문제는 물론 장기적인 재정 문제를 해결하려는 시도에 방해가 될 수 있다”고 경종을 울렸다.

피치는 올해 미국 경제성장률이 마이너스(-) 5.6%를 기록하고 나서 내년에 4%로 회복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 내년까지 정부 부채가 국내총생산(GDP)의 130%를 초과하고 재정적자는 올해 GDP의 20% 이상으로 확대되고 나서 내년에 11%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투데이/배준호 기자(baejh94@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이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