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바이든 ‘트럼프 뒤집기’…“대통령 되면 주독미군 감축 재검토”

댓글0
[경향신문]

경향신문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AFP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대통령으로 당선되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주독 미군 감축 결정을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의 외교정책 담당 수석 보좌관인 앤서니 블링컨은 전날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내린 주독 미군 감축 결정을 포함해 모든 결정을 재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블링컨은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독일과 협의하지 않고 주독 미군 감축을 결정했다며 “(주독 미군을 감축하면) 미국도 심각한 문제에 맞닥뜨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주독 미군을 3만4500명에서 2만5000명으로 9500명 줄이는 감축안을 승인했다. 이에 대해 미국·독일 동맹이 러시아와 중국의 영향력 증대에 대응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주장하는 민주당 및 공화당 의원들로부터 비판이 나오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지난 6일 트럼프 행정부가 세계보건기구(WHO) 탈퇴를 공식화하자 즉각 “대통령으로서 첫날, 나는 WHO에 재가입하고 세계 무대에서 우리의 지도력을 회복할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동맹국과 거리 두는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정책에 비판적인 기조를 유지, 동맹국들과의 동맹 강화로 중국의 영향력 증대를 막을 수 있다고 주장해왔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김향미 기자 sokhm@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경향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