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박시장 고소와 무관한 직원 사진 유포...서울시 "강력 대응"

댓글0
서울시는 10일 숨진 채 발견된 박원순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직원과는 전혀 무관한 공무원 사진이 온라인에 유포되고 있다며 강력 대응 방침을 밝혔다. 해당 공무원은 경찰에 고소했다.

조선일보

10일 오후 서울시청사 앞 서울광장에 박원순 서울시장의 분향소에 쓰일 국화꽃이 놓여있다. /뉴시스


서울시는 이날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오늘 서울시 인권담당관에 고(故) 박원순 시장 고소 건과 관련한 가짜뉴스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며 "(성추행 의혹 관련) 고소 건과 전혀 무관한 직원의 사진이 해당 비서로 지칭돼 포털에 유포되고 있다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시는 "해당 사진은 과거 서울시의 행사 사진으로, 사실 확인을 거치지 않은 채 인터넷상에서 빠르게 전파되고 있다"며 "해당 사진에 등장하는 직원은 서울시장 비서실에서 근무한 사실이 없다"고 했다. 이어 "사실관계 확인을 거치지 않은 가짜뉴스로 인해 해당 사안과 관계없는 직원이 무고한 피해자가 돼 극심한 정신적인 피해를 보고 있다"며 "해당 사진을 온라인이나 카카오톡 등의 메신저로 퍼뜨리거나 관련 내용을 재확산할 경우,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또 "특히 일부 네티즌이 신상털기를 종용하고 있어 해당 사진에 나온 직원에 대한 피해가 심각하게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 '딴지일보' 등에선 극성 여당 지지자들이 "피해자를 색출하겠다"며 확인되지 않은 각종 신상 정보를 공개했다.

무고한 피해를 본 해당 공무원은 이날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 사이버수사대에 고소장을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해자의 신상을 공개하거나 유언비어를 유포하는 행위에 엄중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세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