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박원순 고소' 비서 가짜사진 유포돼…서울시, 경찰에 고소장 제출

댓글0
"사진에 지칭된 직원, 박 시장 고소건과 전혀 무관"
해당 직원 극심한 정신적 피해 입고 있어
뉴스1

10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를 찾은 시민들이 조문하고 있다.(서울시 제공)/뉴스1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박 시장 고소와 무관한 서울시 직원이 해당 비서로 지목된 사진이 온라인상에 떠돌고 있다며 서울시가 경찰에 고소장을 냈다.

서울시는 10일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를 통해 "오늘(10일) 서울시 인권담당관에 故 박원순 시장 고소건과 관련한 가짜뉴스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라며 "해당 건은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 사이버수사대에 고소장이 접수된 상태"라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박 시장 고소건과 무관한 직원이 박 시장을 고소한 해당 비서로 지칭된 사진이 포털에 유포되는 일이 발생했다.

시는 "해당 사진은 과거 서울시 행사 사진으로 사실 확인을 거치지 않은 채 인터넷상에서 빠르게 전파되고 있다"라며 "해당 사진에 등장하는 직원은 제기된 의혹과 전혀 무관한 직원이다"라고 설명했다.

시에 따르면 해당 비서로 지칭된 직원은 서울시장 비서실에서 근무한 사실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사실관계 확인을 거치지 않은 가짜뉴스로 해당 사안과 관계가 없는 직원이 무고한 피해자가 돼 극심한 정신적 피해를 입고 있다"면서 "특히 일부 네티즌이 신상털기를 종용하고 있어 해당 사진에 나온 직원에 대한 피해가 심각하게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시는 해당 사진을 온라인이나 카카오톡 등 메신저로 퍼뜨리거나 본 내용을 업로드해 재확산할 경우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kingko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