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대병원에 안치

댓글0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실종 신고 7시간여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신이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졌다.


박 시장의 시신은 경찰의 현장 감식 절차를 거쳐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진 뒤 10일 오전 3시 30분께 영안실에 안치됐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0시 1분께 북악산 숙정문과 삼청각 사이에 위치한 북악산 성곽길 인근 산 속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될 전망이다.


경찰은 유족과 협의를 거쳐 시신 부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아울러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서울시장 공관에서 발견장소까지 동선을 파악하는 등 정확한 사망 경위도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의 딸은 전날 오후 5시17분께 경찰에 '아버지가 4~5시간 전에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실종신고를 했다.

아시아경제

10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소방대원들이 현장 감식을 위한 장비를 옮기고 있다./사진=송승윤 기자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44분께 종로구 가회동 소재 시장 공관에서 나와 외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외출 당시 박시장은 어두운 색 점퍼, 검은 바지, 회색 신발과 검은 모자를 착용하고 검은 배낭을 메고 있었다. 공관을 나와서는 택시를 타고 와룡공원에 도착한 뒤 이후 도보로 이동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날 오후 5시30분부터 박 시장의 휴대전화 마지막 신호가 잡힌 서울 성북구 일대를 중심으로 6시간30분에 걸쳐 수색 작업을 벌였다. 수색 작업에는 경찰 635명, 소방 138명 등 총 773명이 투입됐고, 야간 열 감지기를 단 드론 6대와 수색견 9마리 등도 동원됐다.


박 시장의 시신은 발견 지점 인근에 투입된 6마리의 수색견 가운데 '소백이'라는 이름을 가진 수색견에 의해 최초로 발견됐다. 발견 지점은 깊은 산 속이 아닌 사람들이 종종 다니는 길 부근으로 알려졌다. 현장에서 휴대전화와 명함, 물통 등 유류품이 발견됐으나 유서는 없었다.


한편 박 시장은 전날 전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의 전 비서 A씨는 이달 8일 박 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사실이 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