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코너킥만 6번' 손흥민, 본머스전 평점 6.2점... 라멜라 7.2점 - 케인 6.7점

댓글0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인환 기자] 보여줄 기회도 없던 손흥민(토트넘)이 본머스전서 아쉬운 평가를 받았다.

토트넘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바이탈리티 스타디움에서 열릴 본머스와의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EPL) 34라운드 원정경기서 무기력한 공격 끝에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무승부로 토트넘은 승점 49(13승 10무 11패)에 머무르며 사실상 상위권 도약의 꿈이 사라졌다. 본머스 역시 전후반 위협적인 공세를 펼치고도 승점 28에 그쳤다.

손흥민은 지난 7일 에버튼과의 33라운드 홈경기에서는 선발로 출전해서 후반 33분까지 출전했다. EPL이 재개된 후 첫 4경기에서 모두 선발로 나왔으나 이번 경기에서는 먼저 벤치에서 대기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 투입된 손흥민은 측면이 아닌 중앙에서 플레이 메이커와 비슷한 롤로 경기했다. 그는 수차례 세트피스서 킥력을 뽐냈으나 다른 것을 보여줄 기회가 없었다.

이날 손흥민은 무려 후반 57분 동안 무려 6개의 코너킥을 올렸다. 그만큼 직접 공격에 가담하지 못했다. 측면 대신 케인과 라멜라 밑에 처진 스트라이커와 비슷하게 양쪽 측면으로 공을 벌려주기 급급했다.

자연스럽게 손흥민의 본머스전 슈팅은 1개에 그쳤다. 여러모로 손흥민에게 어울리지 않는 옷이었다.

경기 후 축구 전문 전문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는 손흥민에게 평점 6.2를 부여했다. 토트넘 공격진 중에서는 라멜라가 7.2점, 케인이 6.7점으로 고평가를 받았다. 팀내 최고 평점은 8.0점을 받은 베르통언이다.

/mcadoo@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OSE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