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박원순 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서 숨진채 발견

댓글0
박원순 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서 숨진채 발견

[앵커]

실종됐던 박원순 서울시장이 오늘(10일) 새벽 숨진 채 발견됐는데요.

경찰과 소방당국이 박 시장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확인된 곳 인근을 수색하다 발견했습니다.

보도국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이동훈 기자.

[기자]

네, 어제 연락이 두절돼 실종 신고가 접수된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시신은 박 시장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된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발견됐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이 수색을 시작한지 7시간 만입니다.

경찰은 "오늘 0시 1분쯤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 산 속에서 숨진 박 시장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어제 오후 5시 30분부터 박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포착된 곳인 와룡공원 일대에 대한 수색을 시작했는데요.

경찰에 따르면 소방 인명구조견이 먼저 숨진 박 시장을 발견했고 그 뒤 소방대원과 경찰이 현장을 찾았습니다.

박 시장의 유서와 관련해 여러 추측도 난무했었는데요.

경찰은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고 경찰이 유서를 확인한 바 없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박 시장에 대한 수색은 박 시장의 딸이 어제 오후 5시 17분쯤 112에 신고를 하면서 시작됐는데요.

신고 내용은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이상한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 였습니다.

경찰은 박 시장이 어제 오전 10시 53분쯤 성북구 와룡공원에 도착한 것으로 CCTV를 통해 확인했다며 인근 지역을 계속 수색해오다 박 시장을 발견한 겁니다.

수색작업에는 경찰과 소방인력 총 773명, 열감지기를 단 드론 6대, 인명구조견 9마리가 동원됐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