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국민연금, 화학-바이오-소부장株 집중 투자

댓글0
2분기 주식매입 ‘성장성’에 초점… 항공-엔터 관련 종목은 팔아
금융투자업계의 ‘큰손’ 국민연금이 올해 2분기(4∼6월) 국내 주식 중 화학·바이오·소부장(소재·부품·장비) 업종의 비중을 크게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코스피가 3월 1,400대까지 떨어진 뒤 이어진 회복장에서, 국민연금의 선택은 ‘코로나19 이후의 성장성’에 초점을 맞췄다는 분석이 나온다.

9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민연금이 이달 7일 기준 5% 이상의 지분을 보유한 종목은 299개로 나타났다. 이 중 123개 종목은 4월 이후 보유 지분이 늘어났다.

업종별로는 4차 산업 관련주인 LG화학 등 화학업종에서 12개 종목의 투자 비중이 늘어 전체 53개 업종 중 증가 종목이 가장 많았다. 반도체 및 관련 장비(10개)와 제약(8개) 업종 비중도 높였다. 원익QnC(7.36%→8.48%), 유니테스트(8.61%→9.55%) 등 이른바 소부장 기업을 중심으로 투자를 늘렸다. JW생명과학(7.11%→9.26%)과 종근당홀딩스(8.41%→10.52%) 등 제약·바이오주의 지분도 증가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는 저가매수 매력이 높아진 국내 증시의 대장주 삼성전자(11.10%)와 SK하이닉스(11.60%)의 지분이 각각 0.02%포인트, 0.52%포인트 늘었고 최근 주가 상승폭이 컸던 네이버(12.31%→12.84%), 셀트리온(7.77%→9.16%) 등의 비중도 늘어났다. 반면 104개 종목은 국민연금 비중이 줄어들었다. 특히 코로나19 여파로 실적에 직격탄을 맞은 대한항공, CJ CGV, 제주항공 등 24개 종목은 5% 이상 보유 종목에서 제외됐다.

김자현 기자 zion37@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동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