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영상] 박원순 서울시장의 마지막 발걸음

댓글0
실종신고 7시간 만인 자정 넘겨… 서울 성북구 삼청각 인근서 발견
“몸 좋지 않다” 9일 시청 출근안해… 딸 “아버지가 유언 비슷한 말 해”
서울시 직원 8일 성추행 혐의 고소
동아일보

CCTV에 찍힌 朴시장 모습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가회동에 있는 재동초등학교 후문 인근 폐쇄회로(CC)TV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찍혀 있다. 오전 10시 44분경 공관을 나선 박 시장은 청색 모자에 흰 마스크를 착용해 얼굴을 가리고 고개를 숙인 채 걸어갔다. 박 시장의 휴대전화는 이날 오후 3시 49분경 주한 핀란드대사관저 인근에서 마지막 신호가 잡혔다. 독자 제공


박원순 서울시장(64)이 10일 0시 1분 서울 성북구의 삼청각 인근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가족의 실종 신고가 경찰에 접수된 지 약 7시간 만이다.

서울지방경찰청은 “박 시장의 시신을 수습해 서울대병원으로 옮겼다”며 “정확한 사망 시점이나 원인 등은 부검을 통해 추후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 발견 당시 박 시장은 공관을 나설 때 입고 있던 검은 점퍼에 검은색 바지를 입고 있었으며, 주변에서 유서 등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9일 오후 “박 시장의 딸 박모 씨(37)가 이날 오후 5시 17분경 112신고센터에 ‘아버지가 유언 비슷한 말을 하고 나갔다’며 실종 신고를 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몸이 좋지 않다”며 시청으로 출근하지 않았다.

동아일보

서울 종로구 가회동의 공관 주변 폐쇄회로(CC)TV에 녹화된 영상에 따르면 박 시장은 오전 10시 44분경 검은색 점퍼 차림에 모자를 쓰고 공관을 나섰다. 이날 경찰은 휴대전화 위치정보 추적을 통해 박 시장의 개인 휴대전화가 마지막으로 꺼진 서울 성북구 주한 핀란드대사관저 부근과 종로구 와룡공원 일대에서 야간 수색을 벌였다. 경찰 관계자는 “기동대 770여 명과 경찰수색견 9마리, 드론 6기 등을 투입해 수색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박 시장 공관에서는 그가 집을 나서기 직전 박 시장이 남긴 것으로 추정되는 메모가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경찰이 메모의 존재 여부를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공관에는 박 시장과 부인 강난희 여사가 살고 있으며, 경찰에 실종 신고를 한 딸은 따로 살고 있다.

서울시는 9일 오전 10시 40분경 “오후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과의 면담 등 박 시장의 이날 예정된 일정을 취소한다”고 공지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박 시장이 아침에 컨디션이 좋지 않다며 출근하지 않겠다는 전화를 해왔다”고 설명했다.

아름다운재단 상임이사와 참여연대 집행위원장을 지낸 박 시장은 2011년 10월 오세훈 전 시장이 중도 사퇴한 뒤 보궐선거를 통해 서울시장에 처음 당선됐다. 2014년과 2018년 지방선거에서도 잇따라 당선되며 서울시 최초의 민선 3선 시장이 됐다. 약 8년 8개월 동안 서울시장으로 재임해 역대 최장수 서울시장 기록을 갖고 있다.

한편 서울시에서 근무 중인 A 씨는 8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박 시장을 성추행 및 성폭력처벌법 위반 등의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경찰은 박 시장 측에는 고소된 사실을 알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승현 byhuman@donga.com·박창규·신지환 기자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동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