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속보]박원순 서울시장, 숨진 채 발견…"유류품 발견"

댓글0
[경향신문]

경향신문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 일대에서 경찰이 야간수색을 하고 있다. | 권도현 기자


연락을 두절한 채 실종됐던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약 7시간 수색 끝에 서울 성북구 삼청각 인근 산(북악산)에서 박 시장 시신을 찾았다.

서울지방경찰청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이날 오전 0시1분쯤 삼청각 인근 산 속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 인근에서는 도보로 10분 정도 거리다.

수색하던 인명구조견이 박 시장 시신을 찾았다. 박 시장이 발견된 현장에는 가방과, 그 위에 안경, 휴대전화, 물통 등이 있었다. 유서 존재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자세한 사항은 이날 오전 2시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 앞에서 브리핑할 예정”이라고 했다.

경찰은 전날 오후 5시17분쯤 박 시장과 연락이 안 된다는 박 시장 딸의 신고를 접수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전날 오후 5시30분부터 경력과 소방 대원을 투입해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과 국민대 입구, 팔각정, 곰의집 부근 등을 중점으로 수색을 벌여왔다.

폐쇄회로(CC) TV 분석 결과 박 시장은 전날 오전 10시44분쯤 서울 성북구 공관를 나서, 오전 10시53분쯤 와룡공원을 지난 것으로 확인됐다고 경찰은 밝혔다. 박 시장은 외출 당시 검은 모자를 쓰고 어두운색 점퍼, 검은 바지, 회색 신발을 착용하고 검은 배낭을 멨다. 휴대전화 신호는 전날 오후 3시49분 성북구 핀란드 대사관저 근처 기지국에서 마지막으로 잡혔다.

이보라·이창준 기자 purple@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경향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