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주호영 “박지원 국정원장은 잘못된 인사, 윤석열 대권 주자 한계”

댓글0
[경향신문]


경향신문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현안 간담회에서 국정조사 추진ㆍ인사청문·상임위 보임계 제출 등 국회 복귀 구상에 대해 답변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최근 안보라인 인사를 두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5일 기자단 오찬에서 박지원 전 민생당 의원이 국정원장에 내정된 것에 대해 “국정원을 망치는 잘못된 인사”라며 “국정원을 사설 정보기관과 같은 식으로 하면 정보가 입맛에 맞게 가공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박 의원을 차라리 통일부 장관으로 내정했다면 모르겠지만 국정원장 내정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오찬에 배석한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도 “국정원은 감시를 하는 곳”이라며 “박 전 의원은 이것저것 많이 알고 있는데, 그러면 차라리 통일부 장관으로 갔어야 한다”고 말을 보탰다. 두 사람 뿐 아니라 통합당 외교안보특위 위원장인 박진 의원도 이날 오후 특위 회의에서 “불법 대북송금에 관여했던 분(박지원)이 대한민국 정보기관 수장이 됐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통합당 안팎에서 제기되는 ‘윤석열 대망론’에 대해서도 “검찰과 정치는 다르다”며 선을 그었다. 주 원내대표는 차기 대권 주자로 윤 총장을 평가해 달라는 질문에 ‘금불부도로 목불부도화 니불부도수(金佛不渡爐 木佛不渡火 泥佛不渡水)’라는 불교 법문으로 답했다. 중국 당나라 시대 승려의 이 말은 “철 부처는 용광로를 지나지 못하고, 나무 부처는 불을 지나지 못하며, 진흙 부처는 물을 지나지 못한다”는 뜻으로, 윤 총장이 검찰총장으로 야권의 유력 대선 주자로까지 올라섰지만, 정치 무대에 본격적으로 진입하면 한계를 드러낼 수 있다는 이야기다.

주 원내대표는 “당 내에 차기 대권 주자가 보이지 않는다”는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말에 “보이지 않는다고 했지 없다고 한 것이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무엇보다 후보 선출 과정이 가장 중요하다”며 “경선 룰만 제대로 만들면 대권 주자도 자연스럽게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미스터트롯’ 같은 형식을 기본으로 당내와 당바깥에서 투트랙으로 후보를 경쟁시키는 등 여러 아이디어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심진용 기자 sim@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경향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