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윤석열, 이르면 6일 결단…추미애의 카드는?

댓글0
[앵커]
추미애 법무장관이 채널A 사건에 대해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것과 관련해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그제 전국검사장회의를 통해 위법하다는 의견을 청취했죠. 윤 총장이 이르면 내일 자신의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입니다. 추미애 장관 역시 밀리지 않고 대응하겠다는 분위기라고 합니다.

변재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검찰청은 내일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전국검사장회의 관련 내용을 보고합니다. 윤 총장은 이 보고를 바탕으로 결정을 내립니다.

추미애 법무장관 수사지휘가 "위법 혹은 부당하다"고 의견이 모여진 만큼, 추 장관에게 수사지휘 재검토를 요청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하지만 추 장관은 "시시비비를 가리는게 개혁" 이라며 윤 총장을 압박해 놓은 상태입니다. 만약 윤총장이 수사 지휘를 받아들이지 않다면, 직무상 의무 위반으로 보고 징계 절차에 착수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감찰을 선택할수도 있습니다. 추 장관은 최근 공석이던 '감찰관' 자리에 류혁 변호사 임명해 놓은 상탭니다. 인사를 통해 윤 총장의 입지를 좁게 만들 수도 있습니다. 여권과 함께 사퇴 압박을 이어갈 가능성도 있습니다.

추미애 / 법무부 장관 (지난1일, 국회)
"조직이 한꺼번에 다 신뢰를 상실할 위기에 있는 것 입니다, 더이상 지켜보기 어렵다면 저도 결단할 때 결단하겠습니다"

법무부는 대검 공식 입장이 나오지도 않았는데 추후 대책을 논의하는 건 성급하다는 입장입니다.

TV조선 변재영입니다.

변재영 기자(jbyun@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