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일본 초토화시킨 원자폭탄 출발지 공개

댓글0
CBS노컷뉴스 최영주 기자

노컷뉴스

(사진=MBC 제공)


MBC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말로만 듣던 2차 세계대전 원자폭탄 출발지를 찾는다.

5일 방송하는 '선을 넘는 녀석들' 45회에서는 세계사 속 한국사를 배우는 특급 배움 여행이 계속된다.

설민석,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 김혜윤은 원폭투하 폭격기 B-29의 출발지로 알려진 티니안 섬에서 일본 제국주의의 끝을 알린 원자폭탄 투하 뒷이야기를 생생하게 전한다.

이날 '선녀들'은 노스필드 활주로에 도착했다. 상당한 길이의 활주로에 놀란 '선녀들'은 그 안에 숨겨진 이야기에 더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 바로 이 활주로가 일제에 의해 강제 동원된 한인들이 폭격의 위협 속 맨손으로 만들어낸 활주로라는 것이었다.

이 활주로는 이후 일본을 초토화시킨 원자폭탄을 실은 폭격기가 날개를 편 곳으로 활용됐다. '선녀들'은 원자폭탄을 실제로 적재했던 장소까지 갔다. 히로시마, 나가사키로 각각 떨어진 원자폭탄은 단 한발로 도시 전체를 초토화했고, 각각 10만, 7만여 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한다.

김혜윤은 어릴 때 다큐멘터리에서 본 원자폭탄 투하 영상을 아직도 잊지 못한다 고백하며 눈길을 끌기도 했다. 어린 혜윤에게 잊지 못할 충격을 안긴 원자폭탄의 위력은 과연 어느 정도였던 것일까.

2차 세계대전 원자폭탄 투하의 숨겨진 뒷이야기가 공개될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45회는 5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노컷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