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POP이슈]지민, 권민아 괴롭힘 폭로에 AOA 탈퇴 결정..FNC 향한 이유있는 비난

댓글0
헤럴드경제

지민/사진=민선유기자


[헤럴드POP=천윤혜기자]지민이 AOA 멤버에서 탈퇴하고 연예 활동을 중단하는 결정을 내린 가운데 지민은 물론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향한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4일 오후 늦은 시간 FNC 엔터테인먼트는 공식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소속 가수 지민과 관련해 벌어지고 있는 일들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지민은 이 시간 이후로 AOA를 탈퇴하고 일체의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AOA를 탈퇴한 권민아가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는 폭로가 논란이 되자 내린 결정이었다.

논란은 지난 3일 권민아가 자신의 SNS를 통해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해 극단적인 선택까지 시도했다는 것을 폭로하면서부터 시작됐다. 권민아는 손목 흉터 사진까지 올리며 지민의 괴롭힘으로 인해 상상 이상의 고통을 받았음을 알렸다.

하지만 지민은 "소설"이라는 한 단어로 반박했다. 이에 권민아의 폭로는 계속 이어졌고 결국 그날 밤 지민은 멤버들과 함께 권민아의 집을 방문해 사과했다. 권민아는 다음날인 4일 지민으로부터 사과를 받았음을 알리면서도 진심어린 사과라고는 느껴지지 않는다는 점을 드러냈다.

헤럴드경제

권민아,지민/사진=본사DB


이후 지민은 "울다가 빌다가 다시 울다가 그럼에도 민아가 쌓아온 저에 대한 감정을 쉽게 해소할 수는 없을 거라는 생각이 들어 정말 죄송하다"며 권민아와 멤버들에게 미안하다는 사과문을 발표했다. '소설'이라고 했던 당초의 주장과는 사뭇 달라진 반응이었다.

그러나 이 같은 지민의 사과문에 권민아는 또 한 번 분노했다. 그는 "적어도 거짓말은 하지 말았어야지. 끝까지 사과하기 싫고 나 싫어하는 건 알겠다. 들어올 때 그 눈빛 나 절대 안 잊을 거다. 죽어서 똑같이 되돌려주겠다"고 하기에 이르렀다.

이에 결국 FNC엔터테인먼트는 해당 사건과 관련, 처음으로 공식입장을 밝히며 지민의 AOA 탈퇴 및 연예 활동 중단 소식을 알렸다. 하지만 소속사 차원의 사과에도 지민은 물론 FNC를 향한 비난까지 이어지는 상황이다. 소속사 차원에서도 당시 문제를 인지했을 터였지만 이를 해결하지 않았다는 점은 분명 문제가 있는 행동이기 때문. 문제를 인지하지 못했다 하더라도 그 역시 문제가 되는 건 사실이다. 또한 권민아의 폭로로 해당 사건이 알려지자 지민의 그룹 탈퇴로 해당 사건을 무마시키려는 태도로 논란을 부추겼다는 지적 역시 이어지고 있다.

지난 2012년 데뷔한 이후 톱의 자리를 유지하고 있던 AOA였지만 내부적으로는 분열이 가득했다. 지민의 그룹 탈퇴가 이번 논란을 가라앉힐 수 있을지 앞으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