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검사장들 "수사지휘 부당"…윤석열 최종 선택은

댓글0
검사장들 "수사지휘 부당"…윤석열 최종 선택은

[앵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 지휘를 놓고 어제(3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전국 검사장 회의를 소집했는데요.

추 장관의 수사 지휘내용이 부당하다는 취지의 강경한 목소리들이 많이 나왔다고 합니다.

윤 총장이 최종적으로 어떤 선택을 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요.

선택지는 그리 많지 않아 보입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전국 고검장들과 머리를 맞댄지 얼마 안 된 시각.

법무부가 예고없이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로 입장을 알렸습니다.

"수사팀 교체나 특임검사 주장은 이미 때가 늦었다"며 "명분도 필요성도 없고, 장관 지시에 반한다"고 밝혔습니다.

전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하자 검찰 내부 게시판에는 "다른 수사팀이 수사토록 해야한다"거나 "제3의 인물로 특임검사를 삼아 공정수사를 해야한다"는 의견이 올라온 바 있습니다.

이 같은 의견들이 회의 테이블에 제대로 오르기도 전에 추 장관이 선을 그으면서 윤 총장의 선택지를 줄인 모양새입니다.

같은 날, 법무부는 또 공석이었던 감찰관 자리에 검사 출신 류혁 변호사를 임명했습니다.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한동훈 검사장에 대한 직접 감찰에 속도를 내겠다는 의지로 풀이됩니다.

윤 총장으로서는 지휘권 발동 이후에도 압박 고삐를 늦추지 않는 추 장관에 맞서 묘수 찾기가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검언유착' 의혹 수사에서 사실상 손을 떼라는 추 장관의 수사 지휘를 수용하면 검찰청법이 명시한 검찰 지휘·감독권을 포기하고, 외압을 막지 못했다는 내부 비판에 직면할 것으로 보입니다.

거부한다면 항명 파동으로 번질 수 있고, 여권의 사퇴 압박이 더욱 거세질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ra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