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장관 수사지휘 부당” 윤석열이 소집한 검사장 회의서 나온 말

댓글0
9시간 마라톤 회의 종료…회의 결과는 6일까지 취합
쿠키뉴스

쿠키뉴스DB


[쿠키뉴스] 송금종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수사 지휘에 대응하기 위해 소집한 전국 검사장 회의가 약 9시간 만에 끝났다.

회의에서는 윤 총장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수사지휘권 발동이 부당하다는 의견이 다수 제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3일 대검찰청에 따르면 회의는 이날 오전 10시에 열려 오후 6시50분께 끝났다. 오전에는 고검장, 오후에는 지검장과 고검 차장검사들이 참여했다.

윤 총장은 전날 '검언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한 추 장관 수사지휘권 발동 직후 회의를 소집했다.

추 장관은 검언유착 의혹 수사의 적정성을 따지는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중단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 대한 수사 독립성 보장을 지시하는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

회의에 참석한 검사장들은 윤 총장이 추 장관에게 부당 지시를 이유로 수사 재지휘를 요청해야 한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주변에선 장관 지시 부당성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장관에게 재지휘를 요청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는 얘기도 나온다.

대검은 이날 나온 의견을 취합해 6일까지 윤 총장에게 보고할 계획이다.

song@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