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지인에 최고점 줘라”…감사원, 과기일자리진흥원장 해임 요구

댓글0
감사원, 공직기강 점검 감사 결과 발표
지인 채용 위해 인사 과정 부당 개입
평가점수 조작·방해직원 배제하기도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인사 과정에 부당하게 개입한 공공기관장이 감사원 감사에서 적발됐다. 감사원은 자신의 지인을 채용하기 위해 채용 과정에서 평가 점수를 조작하거나, 방해되는 내부 직원을 배제하는 식의 채용 비리를 저지른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장 A씨에 대해 해임을 요구했다.

감사원은 30일 취약시기 공직기강 점검 감사 결과를 통해, 인사 절차에 부당하게 개입한 원장 A씨를 적발하는 등 14건의 위법·부당사항을 확인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A씨를 해임할 것 등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원장 A씨는 지난해 5월 클러스터 기획·관리 분야 선임급 연구원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면접심사 외부위원 전원(3명)을 자신의 지인으로 선정하도록 채용담당자에게 지시했고, 외부위원에게 B씨 등 면접 대상자의 이름과 경력상 특징을 직접 설명했다. 외부위원 전원은 원장이 원하는 사람을 뽑아주자며 B씨에게 최고점을 줬지만 내부위원 평가와 엇갈려 B씨는 탈락했다.

이데일리

그러자 A원장은 면접 점수를 고쳐서 합격자인 C씨를 탈락시키거나 면접평가표를 조작해 합격자 없음으로 만들라고 채용 담당자에게 지시하기도 했다. 담당자의 반대로 결국 C씨는 채용됐지만 A원장은 C씨에게 혼자 감당하기 어려운 업무를 주고 수습평가를 해 직무 부적합 사유로 면직할 것을 강요했다.

한 달 뒤 선임급 연구원 추가 결원이 발생하자 A원장은 추가 채용을 지시했다. A원장은 B씨가 과거 근무한 공공기관에서 금품수수를 이유로 해임됐다는 사실을 알았고, B씨가 비위면직자 등 취업제한 체크리스트 제출을 꺼려하자 채용 담당자에게 B씨로부터 해당 서류를 제출받지 말도록 지시를 내렸다.

그러나 채용 담당자의 반대로 B씨는 면접 당일에 체크리스트를 제출했고, 과거 비위 및 해임 사실을 심사위원들에게 알리지 못하도록 담당자에게 부당한 압력을 재차 행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심사위원들은 B씨의 비위 사실을 모른 채 합격자로 선발했다.

이어 B씨 채용을 심의·의결하기 위해 열린 인사위원회에서 채용 담당자가 과거 비위행위를 설명하자, 인사위원들은 법률자문을 받을 필요가 있다며 차기 인사위원회에서 B씨의 임용 여부를 결정하도록 의결했다. A원장은 이에 B씨의 채용에 부정적인 인사위원장과 인사부서장 등이 외부로 출장간 사이 외부위원으로 인사위원회를 소집해 B씨의 채용을 의결했다.

감사원은 “인사위원의 심의 업무를 방해하고 채용 전형의 공정성을 훼손시킨 A원장의 직무상 비위가 뚜렷하다”며 감사원법에 따라 A원장을 해임할 것을 과기부 장관에게 요구했다. 아울러 진흥원에 배 원장의 청탁금지법 위반 사실을 관할 법원에 통보하도록 하는 등 적절한 조치를 하도록 통보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