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인천, FA컵서 7연패 탈출할까…1일 FA컵 3라운드 수원FC와 격돌

댓글0
아시아투데이

인천 유나이티드가 1일 FA컵 수원FC전에서 연패 탈출에 도전한다. 인천은 K리그1 정규리그에서 9경기 무승(2무 7패)으로 7연패 수렁에 빠져있다. /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 = 7연패 수렁에 빠진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최하위 인천 유나이티드가 K리그2(2부리그) 팀을 상대로 연패 탈출에 나선다.

인천은 1일 오후 7시 30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K리그2 선두 수원FC와 2020 하나은행 대한축구협회(FA)컵 3라운드 경기를 갖는다.

인천은 현재 정규리그 9경기에서 단 1승도 거두지 못했다. 개막 2경기 무승부 이후 7경기 내리 패했다. 순위는 최하위로 처졌고, 임완섭 감독은 성적 부진에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인천으로서는 이번 수원FC전에서 연패의 사슬을 끊어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분위기를 쇄신해야 정규리그에서의 반등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상황은 여전히 녹록지 않다. K리그2 1위를 질주 중인 수원FC의 공격력이 만만치 않다. 최근 K리그2 2연승으로 달리고 있는 수원FC는 정규리그에서 7골 3도움을 올린 ‘인민날두’ 안병준의 발 끝이 매섭다. 수원FC전 뒤에는 주말 정규리그에서 울산 현대를 상대해야 한다.

감독대행을 맡게 된 임중용 수석코치는 얇은 선수층의 한계 속에서 두 경기 모두에서 최선의 성과를 낼 방법을 찾아내야 한다.

한편 2년 만의 FA컵 우승에 도전하는 2018년 대회 우승팀 대구FC는 안양종합운동장에서 K리그2 FC안양과 원정 맞대결을 한다. 대구FC는 다음 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진출권 확보를 위해서도 티켓 한 장이 배정된 FA컵을 결코 소홀할 수 없다. 상황은 대구에 유리해 보인다. 대구는 최근 5경기 무패(4승1무)로 상승세인 반면, 안양은 최근 4경기(3무1패) 연속 무승으로 부진에 빠져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아시아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