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한국인 오늘부터 격리 없이 유럽여행 가능

댓글0
EU, 14개국 입국 허용

확진자 많은 미국·러시아·브라질발 여행객은 제외


한겨레

게티이미지뱅크


유럽연합(EU)이 7월1일부터 한국과 일본 등 14개국 국민의 입국을 허용할 것으로 보인다.

영국 <비비시>(BBC) 방송은 29일(현지시각) 유럽연합이 한국, 일본, 오스트레일리아, 캐나다, 알제리, 조지아, 몬테네그로, 모로코, 뉴질랜드, 르완다, 세르비아, 타이, 튀니지, 우루과이 등 14개국 국민의 입국을 허용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들 국가 국민들은 유럽연합 국가에 가더라도, 14일간의 자가격리 없이 여행할 수 있게 된다. 입국 허용 국가 명단과 구체적 지침 등은 30일 정오께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미국과 중국, 러시아, 브라질은 제외됐다. 미국, 러시아, 브라질은 여전히 하루 수천~수만명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발생자가 적은 중국은 유럽연합 여행자들의 중국 입국을 허용하는 상호 협약이 이뤄지면 입국 허용 국가에 포함될 수 있다고 한다.

유럽연합 회원국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3월 중순부터 제3국 국민의 필수적이지 않은 역내 입국을 금지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둔화하자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역외 국가에서 오는 여행객에 대한 입국 제한을 7월1일부터 부분적이고 점진적으로 해제할 것을 회원국들에 권고했다.

그러나 유럽연합 입국이 허용되더라도 국내에서 유럽여행에 나서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유럽여행을 다녀올 경우, 여전히 국내에서 14일 동안 자가격리를 해야 하기 때문이다. 29일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 42명 중 12명이 국외에서 유입됐다.

최현준 기자 haojune@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뉴스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한겨레>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한겨레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