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민주당, 전날 금태섭 '재심' 결론 못내…"다시 논의"

댓글0
당 윤리심판원, 금 전 의원에게 "다시 심의 예정" 통보
금 전 의원, 전날 재심 회의 출석…"징계 부당" 소명
뉴스1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윤리심판원 징계논의에 참석하고 있다. 금 전 의원은 지난해 12월 국회 본회의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투표 당시 기권표를 던졌다. 이후 민주당 윤리심판원은 지난 5월25일 금 전 의원이 당론과 다른 의견을 냈다는 이유로 '경고' 처분을 내린 게 알려지면서 논란이 생겼고 금 전 의원은 지난 2일 재심을 신청했었다. 2020.6.2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이우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윤리심판원은 지난 29일 당론 위배 관련 징계를 받은 금태섭 전 의원에 대한 재심에 돌입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한 것으로 30일 확인됐다.

금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윤리심판원의 재심 결과 안내를 공유했다. 윤리심판원은 금 전 의원에게 "금태섭 의원님, 의원님의 재심신청에 대한 논의가 어제 회의에서 결론나지 않았습니다. 차기 회의에서 다시 심의할 예정입니다"란 내용을 통보했다.

다음 회의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윤리심판원은 전날 여의도 당사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금 전 의원에 내린 '경고 처분'에 대한 재심을 진행했다. 금 전 의원은 회의에 출석해 징계가 부당함을 소명했다.

금 전 의원은 "국회의원이 양심과 소신에 따라 한 표결을 이유로 징계하는 것은 헌법정신에 반하는 일이다. 활발한 토론과 비판 정신을 강점으로 하던 민주당이 어쩌다 이런 모습이 됐는지 너무 안타깝다"며 "표결을 이유로 의원 징계를 하면 어렵고 논란될 소재에 대해 의원 발언이 위축될 거란 염려를 (윤리심판위원들에게) 말했다"고 했다.

금 전 의원은 지난해 12월 국회 본회의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투표 당시 기권표를 던졌고, 민주당 일부 권리당원은 이를 문제 삼아 지난 2월 당에 제명 청원을 제출했다.

당 윤리심판원은 지난달 25일 회의에서 당규 제7호 14조에 따른 '당론 위배 행위'를 근거로 가장 낮은 수준의 '경고' 징계 처분을 내렸다.

금 전 의원은 당의 징계 처분 사실이 알려지자 지난 2일 헌법 및 민주당 강령 위반 등을 근거로 재심을 신청했다.
jy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