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獨 3만명 연루된 아동성착취 조직 추적 중. 성폭행 모의 영상공유까지 충격

댓글0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독일 당국이 어린이를 대상으로 끔찍한 성범죄를 저지르는 것도 모자라 이를 공모하고 영상등을 교환해온 범죄자 무리를 추적 중이다.

온라인 소아성애자 네트워크와 관계된 용의자 3만명을 추적하고 있다고 영국 BBC방송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성년자 등을 성착취하고 동영상을 찍어 온라인 네트워크를 통해 수만명이 공유했다는 점에서 ‘독일판 n번방 사건’으로 보인다.

당국의 조사는 지난해 쾰른에서 한 남성(43)이 자신의 딸을 성폭행하고, 그 동영상을 공유한 혐의로 체포되면서 시작됐다. 이 사건을 계기로 독일 안팎에 걸친 용의자 네트워크가 드러난 가운데 현재까지 독일에서만 신원이 확인된 용의자가 70명을 넘어섰다.

독일 일간 쥐트도이체차이퉁(SZ)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들은 단순히 아동포르노를 보유하거나 공유한 것을 넘어서 아동 성폭행 등 학대를 가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은 온라인 네트워크를 통해 집단으로 이뤄졌으며, n번방 사건처럼 동조자와 후원자, 공범 등이 거미줄처럼 엉켜있는 것이 특징이다.

당국은 그룹채팅방, 메신저 등을 통해 3만여명의 흔적을 발견했는데 이들 채팅방에서는 수천 명의 이용자들이 아기와 어린이에게 심한 성폭행을 가하는 방법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또 한 채팅방에서는 한 아이를 성폭행하기 위한 약속도 이뤄졌다. 당국 관계자들은 이 조사가 심하게 충격적이라고 지적했다.

쾰른시 외곽의 베르기쉬 글라드바흐에서는 아이를 성 착취한 사진을 가족끼리 교환하다가 발각되기도 했다.

페터 바이젠바흐 주 법무부 장관은 기자들에게 “온라인에서 아동 성 착취물이 공유된 규모는 감히 상상할 수 없는 수준이었다”면서 “우리는 아동 학대 가해자와 지지자를 인터넷의 익명성에서 끌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gag11@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스포츠서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