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김부겸 "아베, 참으로 속좁은 외교..실정 만회에 한국 이용말라"

댓글0
파이낸셜뉴스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파이낸셜뉴스]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일본 아베 총리를 향해 "거듭된 실정으로 수세에 몰린 처지를 만회하기 위해 한국을 이용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아베 내각은 지난해 반도체 소재 수출보복을 단행한데 이어 최근엔 우리 정부의 G7 회의 참석까지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김 전 의원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동북아 평화·선린을 위한 아베 총리와 일본의 대국적 자세 전환을 촉구한다'는 글을 올렸다.

김 전 의원은 "최근 또 심상치 않은 소식이 흘러나오고 있다"면서 "존 볼턴 회고록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남북관계 개선에 사실상 반대했다. 게다가 일본 정부가 G7+ 회의에 우리나라가 참석하는 것을 반대하는 몽니를 부린다는 뉴스도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기가 막힌다. 참으로 속좁은 외교"라며 아베 총리와 일본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지난 1998년 김대중 전 대통령과 오부치 전 일본 총리가 발표한 '21세기의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을 언급하며 "아베 총리는 이렇듯 어렵게 연 한일 우호 관계를 거꾸로 돌려놓으면서 훼방을 놓고 있다"고 질타했다.

그는 아베 총리 행보의 배경을 '내부결집용'으로 분석하며 "거듭된 실정으로 수세에 몰린 처지를 만회하기 위해 한국을 이용하지 말라. 동북아 평화·선린을 위한 아베 총리와 일본의 대국적인 자세 전환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또 "미래를 내다보는 통 큰 정치를 하기 바란다"면서 "일본은 자국에도 손해가 될 뿐인 수출규제 조치를 조속히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김 전 의원은 "G7+ 회의, WTO 등 국제 사회에서 양국이 협력할 기회를 받아들이라"면서 "이러한 구체적 조치만이 일본의 보복 조치로 훼손된 양국 관계를 회복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전 의원은 국내 일부 정치세력에 대한 비판도 내놨다.

그는 "정치권 일각에서 아베 총리 편을 드는 입장을 취하는 듯한 모습도 참 한심하다"며 "외교를 국내 정치의 수단으로 삼는 아베 총리와 무엇이 다른가"라고 한탄했다.

이어 "올해는 일제가 대한제국의 국권을 강탈한 '경술국치' 110주년"이라며 "그 때는 나라가 힘이 없어 당했지만 지금 대한민국은 G11 강국이다. 일본은 함부로 한국을 흔들지 말라"고 경고했다.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파이낸셜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