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혜림, 결혼 앞두고 '원더걸스·박진영'과 감동 파티

댓글0
뉴시스

[서울=뉴시스] 지난 29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거다'(이하 '부럽지')에서 혜림이 원더걸스 멤버들과 뭉쳤다. (사진 = '부럽지')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수민 인턴 기자 = 가수 혜림의 결혼을 앞두고 원더걸스 완전체가 뭉쳤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거다' 마지막 회에서는 결혼을 앞둔 혜림이 원더걸스 멤버들과 브라이덜 샤워로 추억을 쌓고, 박진영을 찾아가 청첩장을 건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신민철은 혜림의 브라이덜 샤워를 직접 준비했다. 혜림은 신민철에게 전화를 걸어 "언제 이런 걸 다 준비했냐. 고맙다"라며 감동했으며, 신민철은 "소중한 사람들 온다고 했으니까 재미있게 놀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브라이덜 샤워 파티장에 가장 먼저 도착한 첫 손님은 혜림의 소속사 대표인 유빈이었다. 두 사람은 서로 만나자마자 "예쁘다"를 연발하며 훈훈함을 풍겼다.

이어 도착한 주인공은 선미. 컴백을 앞두고 바쁜 선미는 혜림의 결혼을 위해 시간을 내며 끈끈한 의리를 과시했다. 마지막으로 손님 소희였다. 특히 예능에서 찾아보기 힘든 소희의 등장은 반가움을 배가시켰다.

스케줄이 있는 예은과 캐나다에 있는 선예는 아쉽게 자리에 함께하지 못했다. 양양에서 영상통화를 건 예은은 "못 가서 미안해"라며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캐나다에 있는 선예에게 영상 통화를 건 혜림은 "코로나 끝나면 한국에 놀러 와라"라고 말했고, 선예는 결혼식에 참여하지 못해 미안한 마음을 표했다.

브라이덜 샤워 후 멤버들은 박진영 프로듀서를 찾았다. 박진영은 혜림을 보자마자 "진짜 신부 같다. 옷이랑 머리랑 다 100점짜리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청첩장을 받은 박진영은 "두 번째네. 따로따로는 연락하는데 모여서는 오랜만에 보는 것 같다"라며 아련한 얼굴을 보였다.

그리고 예비 신랑 신민철이 등장했다. 신민철은 또 다른 장인어른 격인 박진영과의 만남에 긴장한 듯 목을 축였다. 이 모습을 보던 소희는 웃더니 "예비부부가 아빠한테 인사하러 온 것 같다"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박진영은 두 사람에게 "둘이서 뭘 위해 살아갈지 함께 고민해봤으면 좋겠다. '아빠 나 왜 살아?'라고 물으면 말해줄 수 있는 부부가 됐으면 좋을 것 같다"라며 진심 어린 조언을 전했다.

한편, 혜림과 신민철은 오는 7월, 7년간의 열애 끝에 결혼을 앞두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sm9310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