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전소미, '부럽지' 종영 소감···"첫 고정 예능 떨렸지만, 늘 재미있었다"

댓글0
서울경제


가수 전소미가 ‘부러우면 지는거다’ 종영 소감을 전했다.

매주 월요일 밤 시청자들을 설레게 만든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이하 ‘부럽지’)가 지난 29일 17회 방송을 끝으로 첫 시즌을 종영했다.

약 4개월간 프로그램에서 MC로 활약을 펼친 전소미는 30일 소속사 더블랙레이블을 통해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그는 “처음으로 하는 고정 예능이라 많이 떨렸지만, 나중에는 다른 MC분들과 친해져서 촬영이 늘 재미있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다른 커플의 연애를 관찰하는 프로그램이라서 ‘잘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도 있었지만, 다른 MC분들 덕분에 노는 느낌으로 활기차고 분위기 좋게 촬영을 하게 된 것 같아 고정 MC에 대한 떨림도 이겨낸 것 같다. ‘부럽지’에 함께해서 너무 즐거웠다”라며 첫 MC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지난 3월 9일 첫 방송을 시작한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에서 전소미는 ‘샛별 MC’로 활약하며, 막내다운 애교와 솔직 담백한 돌직구 화법으로 20대 시청자들의 마음을 대변했다. 또한 특유의 밝은 에너지로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해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한편, 전소미는 본격적인 컴백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연예계 다방면으로 종횡무진 활약하는 등 팬들과 활발한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서울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