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원구성 난항에 3차 추경 차질…'코로나 대응' 먹구름

댓글0
연합뉴스

악수하는 김태년과 주호영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여·야 원내대표 원구성 협상회동에서 악수하고 있다. 2020.6.7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이대희 기자 = 여야가 상임위 구성 시한을 하루 앞둔 7일에도 원 구성에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서 입법부 공백 장기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8일 정오까지 각 당의 상임위 선임 요청안을 달라고 요청했으나 민주당과 통합당 모두 법제사법위원장 사수 방침이 완강해, 한쪽의 대승적 양보가 없는 한 협상 타결이 난망해 보인다.

국회법은 임기 개시일(5월 30일) 7일 이내인 5일까지 첫 임시회 집회를 해 의장단을 선출하고, 그로부터 사흘 내인 8일까지는 상임위원장을 선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상임위는 법안이나 예산을 본회의에 올려 표결을 하기 전에 법안을 실질적인 심사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상임위가 구성되지 않으면 입법부로서 기능을 할 수 없다.

당장 시급한 문제는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35조3천억원 규모의 3차 추경안 심사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재정의 적시 투입이 무엇보다 중요한 상황임을 감안해 3차 추경액 중 75% 이상을 국회 통과 후 3개월 안에 집행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상임위가 구성되지 않으면 추경 심사는 시작조차 될 수 없다.

연합뉴스

국회로 온 3차 추경안 자료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 앞에 2020년도 3차 추가경정예산안 제출자료가 쌓여 있다. 2020.6.4 jeong@yna.co.kr



과거 사례를 보면 국회 개원 일정을 명문화한 1994년 국회법 개정 이후 상임위원장을 법에 맞춰 선출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

원 구성 파행이 극에 달했던 때는 2008년 18대 국회였다.

당시 국회는 미국산 쇠고기 파동으로 집권 한나라당과 민주당이 극한의 대립을 벌이면서 법정 시한을 석 달 가까이 넘긴 8월 26일에서야 상임위원장을 선출했다.

이 탓에 정부가 같은 해 6월 17일 서민 생활 안정을 위해 국회에 제출한 4조9천억원 규모의 추경 역시 석 달이 지난 9월 18일에야 본회의 문턱을 넘었다.

2012년 19대 국회 원구성도 민간인 불법사찰과 언론사 파업과 관련한 국정조사 요구로 법에 규정된 날짜보다 한 달이 지난 7월 9일에야 완료됐다.

당시 유럽발 재정위기로 먹구름 낀 경제 상황에 적기에 대응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