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자택서 숨진 채 발견

댓글0
[경향신문]


경향신문

부실 회계·안성 쉼터 고가 매입 등 정의기억연대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지난달 21일 서울 마포구 쉼터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후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인 서울 마포구 연남동 ‘평화의 우리집’ 소장 ㄱ씨(60)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7일 경기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ㄱ씨의 전 직장동료가 “ㄱ씨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과 소방당국은 오후 10시35분쯤 ㄱ씨 주거지인 파주의 한 아파트 4층 출입문을 열고 들어가 화장실에서 숨진 ㄱ씨를 발견했다.

ㄱ씨는 최근 “검찰 압수수색으로 힘들다”는 이야기를 주변에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외부 침입 흔적이 없어 타살 혐의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유서 등은 현장에서 발견되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 내일 오전 중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다. 부검 영장을 신청했다”고 했다.

정의기억연대의 부실 회계 의혹 등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진심으로 애도를 표한다”면서도 “사건과 관련해 고인을 조사한 사실도 없었고, 조사를 위한 출석 요구를 한 사실도 없다”고 밝혔다. “흔들림 없이 신속한 진상규명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도 밝혔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는 지난달 21일 평화의 우리집을 압수수색했다. 당시 검찰 관계자는 “평화의 우리집은 당초 압수수색 집행 대상이 아니었지만 단체 운영과 관련한 자료 일부가 이곳에 보관돼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추가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정의연은 쉼터에 보관된 자료를 임의제출하기로 검찰과 합의했는데, 검찰이 이를 뒤집었다고 했다.

평화의 우리집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92)가 살고 있다.

탁지영 기자 g0g0@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경향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