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美, 홍콩내 1조6000억원 건물 매각 추진

댓글0
“자산 처분 신호탄” 분석 나와… 美국무부 “글로벌 재투자 일환”
동아일보

미국 정부가 최근 매각에 나선 홍콩 주재 미 총영사관 기숙사 건물 외관. 크로스스트림 트위터 캡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미국 정부가 홍콩에 보유하고 있는 일부 부동산의 매각에 나섰다. 미국이 홍콩 내 자산을 처분하려는 신호탄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1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미 정부는 홍콩 주재 미 총영사관이 보유한 건물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매각 대상 부동산은 홍콩섬 남부 슈손힐에 있는 건물 6채로 현재 총영사관 직원들의 기숙사로 쓰이고 있다. 대지면적 8807.2m²(약 2669평), 건축면적 4401.9m²(약 1332평) 규모로 가격은 100억 홍콩달러(약 1조5842억 원)를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슈손힐은 홍콩 부유층 거주 지역이다. 미국 정부는 1948년 해당 대지를 31만5000홍콩달러(약 4990만 원)에 매입했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블룸버그통신에 “글로벌 재투자 계획의 일환”이라며 “국무부 해외건축물관리국은 미국 정부의 해외 부동산 보유 현황을 정기적으로 검토한다”고 전했다. 미 국무부 해외건축물관리국은 해외 부동산의 취득과 매각을 통해 미국 정부의 외교 정책을 지원하는 조직이다.

블룸버그는 “이번 결정이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놓고 홍콩 내 시위가 계속되고 미중 간 긴장감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산 정비 차원을 넘어 ‘앞으로 미국이 홍콩을 특별 대우하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낸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홍콩의 위상이 흔들리는 상황에서 미국 정부가 자산 매각에 나서면서 홍콩 내 국제 자본 유출이 가속화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홍콩 매체 홍콩01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중국과 영국 간에 홍콩 반환 협상이 이뤄지던 1981∼1983년에도 홍콩에 보유한 건물 5채를 매각한 바 있다.

권오혁 기자 hyuk@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동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