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란 일간지 1면 통해 "한국, 이란과 관계 끊고 떠났다” 주장

댓글0
헤럴드경제

이란 노동자들이 테헤란 북서쪽 이란 몰 안에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자 치료를 위한 임시병원을 설립하고 있다. 이란은 세계에서 가장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는 국가 중의 하나이다. [연합/AFP]


[헤럴드경제]이란 유력 일간지 에테마드는 27일(현지시간)자 1면을 '한국은 이란과 60년 우호를 경매에 내놨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이란과 관계를 끊고 떠나버렸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기사에서 의약품을 사겠다는 이란의 제안을 한국이 거절했다며 한국이 미국의 일방적 '경제 테러리즘'(제재)에 동참했다고 주장했다. 의약품을 사겠다는 이란의 제안을 한국이 거절했다고 밝히면서다. 이란에서 '경매에 내놓다'는 표현은 쓸모가 적어진 물건을 싼값에 넘길 때 사용한다.

이 신문은 기사를 통해 "한국(기업)은 잠재력이 큰 이란에 진출해 경쟁자를 물리쳤고 이란 국민은 이를 반겼지만 지금은 유감스러운 기억으로 남았다"라며 "미국의 경제 테러리즘에 동참해 이란과 관계를 끊고 떠나버렸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란이 희소병에 필요한 특수 의약품을 한국의 은행에 예치된 이란의 원유 수출대금으로 사겠다고 제안했지만 한국은 이 인도적 교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기사에 언급한 원유 수출대금은 이란과 교역을 위해 이란 중앙은행 명의로 한국 내 은행에 개설한 원화결제계좌에 있는 약 50억 달러의 돈이다.

원화결제계좌는 이란산 원유를 수입한 한국 정유회사가 이 결제계좌에 수입대금을 원화로 송금하고, 이란에 제품을 수출한 한국 회사가 수출 대금을 이 계좌에서 찾아가는 방식으로 운용된다.

원화결제계좌는 이란에 외화가 유입되지 않도록 해 미국의 제재에 저촉되지 않으면서도 한국과 이란이 교역할 수 있도록 한 금융 채널이었다. 하지만 2018년 8월 미국이 대이란 제재를 복원하면서 사실상 계좌가 동결됐다. 미국의 제재로 이란 입장에서는 원유 수출한 대금을 결과적으로 받지 못하게 됐다.

이란 정부는 한국에 이 돈을 돌려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이란 중앙은행과 거래를 금지하는 미국의 제재 탓에 한국이 이 요구에 응하기는 어렵다.

에테마드는 기사에서 한국이 미국의 압박에 굴하지 말고 의약품, 의료 장비 등 인도적 물품 교역에 이 동결된 원유 수출 대금을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소식통에 따르면 한국은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에 필요한 한국산 물품만 이란이 살 수 있다고 했으나 그때는 이미 이란이 수출할 만큼 해당 방역 물품이 충분했다고 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이란과 인도적 교역을 거절하면서도 수만 ㎞ 떨어진 미국이 코로나바이러스 사망자가 1명일 때부터 그들에게 인도적 물품을 지원했다"라고 했다.

한국은 지난달 6일과 이달 17일 약 15억원어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도구와 방역 물품을 이란에 기부했다.

에테마드는 "미국의 제재를 두려워하는 한국 회사들의 사정은 이해하지만 조금이라도 이란과 교역했던 지난 2012년 미국의 대이란 제재 때와는 다르다"라며 "한국의 미국에 대한 정치·안보 의존도가 높아졌기 때문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