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韓 GDP순위, 두계단 `털썩`…2008년 금융위기후 첫 하락

댓글0
매일경제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세계 순위가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하락했다. 1인당 GDP도 뒷걸음질치면서 3만달러에 턱걸이했다. 지난해 정부의 유례없는 재정 퍼붓기에도 수출과 투자가 둔해지면서 민간 성장세가 크게 약화된 탓이다.

27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명목GDP는 1조6421억8000만달러로 OECD 회원국과 주요 신흥국 등 38개국 가운데 10위를 기록했다. 2018년 8위에서 두 단계 떨어진 것으로 캐나다(8위), 러시아(9위)가 한국을 앞섰다. 지난해 한국의 명목GDP 성장률이 1.4%로 조사국 가운데 세 번째로 낮게 나타나면서 GDP 순위도 떨어진 것이다. 한국의 GDP 순위는 글로벌 금융위기 시절인 2008년 12위에서 14위로 하락한 이후 계속 상승해 왔다. 2009년부터 2012년까지 13위를 유지하다가 2013년 12위, 2014년 11위로 올라섰다. 이후 2015년부터 2017년까지 10위로 오른 뒤 2018년 8위를 기록하며 10위권 안으로 진입했다. 세계 GDP 1위는 미국(21조4277억달러)으로 중국(14조3429억달러)을 큰 격차로 앞서고 있다. 이어 일본(5조818억달러), 독일(3조8462억달러), 영국(2조8271억달러), 프랑스(2조7080억달러), 이탈리아(2조12억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GDP 규모가 줄어들면서 지난해 한국의 1인당 명목GDP도 줄었다. 1인당 GDP는 3만1682달러로 전년(3만3340달러)보다 줄었지만 순위는 통계가 집계된 35개국 가운데 22위로 전년과 같았다. 이탈리아, 프랑스, 영국 등 주요 선진국들의 1인당 GDP도 감소했기 때문이다.

[임성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매일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