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동양인은 당신 나라로 돌아가라”…인종차별 손편지 美 백인여성 체포

댓글0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동양계 주민에게 지금 살고 있는 집을 즉시 떠나 태어난 나라로 돌아갈 것이며, 그들이 떠난 집에는 백인이 살아야 한다는 인종차별적 손편지를 남긴 백인 여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미국 LA타임즈의 보도에 의하면 지난 22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주 앨러미다 카운티 샌 린드로에 살고 있는 동양계 주민인 트리니 윈을 비롯한 5명의 집에 이상한 손편지가 배달됐다.

편지에는 '당신이 외국에서 태어난 남성 혹은 여성이라면 즉시, 빨리, 신속하게 당신이 태어난 나라로 돌아가라. 당신은 외국에서 태어난 여성으로 18세 이하 자녀가 있다면 역시 신속하게 자녀를 데리고 떠나라'고 적혀 있었다. 이어 '당신들이 떠난 이 집은 이 나라에서 살 자격이 있는 백인들이 거주할 것이며, 오직 백인 미국인만이 여기서 살 것'이라고 적혀 있었다.

이 편지를 받은 윈은 너무나 큰 충격을 받았고, 마침 문에 설치해 놓은 보안카메라를 확인해서 이 편지를 문 앞에 두고 가는 한 백인 여성을 발견했다. 윈은 이 백인여성의 캡쳐 화면과 함께 편지 내용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도 올렸다. 그녀는 “오늘 이 여성이 집앞에 손편지를 두고 갔다. 혹시 이 여성을 아는 사람은 알려달라”며 “이러한 인종차별과 증오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적었다.

샌 린드로 경찰은 즉시 조사에 나섰고, 동일한 손편지가 들어있는 가방을 들고 있는 낸시 아레치가(51)라는 여성을 체포했다. 이 여성은 이번 집에 배달한 편지 이외에도 지역내 여러곳에 “노우(NO) 아시안, 동양인은 즉시 떠나라”라는 내용이 담긴 전단지를 붙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아이작 베나부 샌 린드로 경찰서 부서장은 “우리 지역은 다양한 문화를 배경으로 하는 주민들이 조화를 이루면 사는 지역으로, 표현의 자유를 존중하지만 지역의 안전과 안락한 삶을 저해하는 이러한 행동은 용납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폴린 커터 샌 린드로 시장 역시 “가정집과 지역 사회에 동양계 주민을 차별하는 내용의 편지가 전달된 것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우리는 지역사회에 이러한 증오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김경태 해외통신원 tvbodaga@gmail.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서울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