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문재인 대통령 구속하라" 美 백악관 청원 10만 명 참여

댓글0
지난달 23일 '위 더 피플' 사이트에 청원 등장
아시아경제

백악관 청원 사이트에 '문재인 대통령을 구속해야 한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다./사진=백악관 청원사이트 '위 더 피플(We the People)'


[아시아경제 김슬기 인턴기자] 백악관 청원 사이트 '위 더 피플(We the People)'에 '문재인 대통령을 구속해야 한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다. 해당 청원은 오늘(27일) 오전 7시 기준 11만8,334명이 동의해 백악관 답변 기준인 10만 명을 넘어섰다.


이날 백악관 청원 사이트 '위 더 피플'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미국으로 밀반입해 미군과 국군의 안보를 위협한 문재인 기소 및 체포(INDICT & ARREST Moon Jae-in for SMUGGLING the ChinaVirus into the US & ENDANGERING the national security of US & ROK!)'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다.


자신을 '대한 애국 시민 모임'의 김일선 교수라고 밝힌 청원자는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를 미국으로 밀반입해 미국인들을 학살했다. 또 미국의 혈맹 1위인 대한민국의 국권을 불법적으로 탈취해 한미동맹 안보를 위태롭게 하는 범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청원자는 "문재인 대통령은 공산주의 국가인 북한·중국과 결탁해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보를 영구적으로 붕괴시켰다"고 말했다.


해당 청원을 게시한 자로 알려진 김일선 교수는 현재 보수 성향 유튜브 채널 '태평 TV'를 운영하고 있다. 김 교수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백악관 청원 10만 성공. 100만 가자. 빨갱이 문재인 체포. 박근혜 대통령 복귀'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달 18일 '위 더 피플'에는 '한국 선거가 여당과 문재인 대통령에 의해 조작됐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게재됐다. 해당 청원은 당시 10만427명이 동의를 얻어 백악관의 공식 답변을 들을 수 있게 됐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