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소녀의 자전거는 백만불짜리…코로나 봉쇄 속 부친 태우고 1200㎞ 달려 [김동환의 월드줌人]

댓글0
인도 15세 소녀, 코로나19 봉쇄로 실직한 아버지 태운 채 고향까지 1200㎞ 달려
세계일보

인도 수도 뉴델리 외곽 구르가온에 살던 조티 쿠마리(15·사진 오른쪽)는 오토릭샤(삼륜 택시)를 몰던 아버지(사진 왼쪽)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실직하자 어머니가 있는 북동부의 비하르주 다르방가까지 자전거로 1200㎞를 달려 많은 이들에게 찬사를 받았다. 그는 체력과 끈기를 높이 산 인도 사이클 연맹의 국립 사이클 아카데미 연습생 테스트까지 제안받았지만, 학업이 중요하다며 이를 정중히 거절했다. Pinky Baby via AP 연합뉴스


다리를 다쳐 거동이 불편한 아버지를 뒤에 태우고 ‘코로나 봉쇄’ 속에 고향까지 장장 1200㎞를 자전거로 달린 인도의 15세 소녀에게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급기야 소녀의 체력 등을 높이 산 인도 사이클 연맹의 국립 사이클 아카데미 연습생 테스트까지 제안받았지만, 소녀는 학업이 중요하다며 이를 정중히 거절했다.

25일(현지시간) 인도 인디안익스프레스 등 외신들에 따르면 수도 뉴델리 외곽 구르가온에 살던 조티 쿠마리(15)는 오토릭샤(삼륜 택시)를 몰던 아버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실직하자 어머니가 있는 북동부의 비하르주 다르방가에 돌아가기로 했다.

집세를 못 내서 길가에 나앉을 위기 속 이곳에서 버티느니 차라리 고향으로 돌아가는 게 더 낫다는 판단이었다.

하지만 인도 정부가 지난 3월25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내린 국가 봉쇄령으로 차량 이동이 힘들어지자, 쿠마리는 지난 10일 수중의 2000루피(약 3만3000원)를 모두 털어 분홍색 자전거 한 대를 마련했다.

교통사고로 왼쪽 다리를 쓸 수 없는 아버지를 뒤에 태운 채, 쿠마리는 그길로 고향까지 달리기 시작했다. 이들이 가진 것은 물 한 병이 전부였다.

두 사람은 고향까지 돌아가는 동안 한 차례 트럭을 얻어 탔으며, 나머지 시간은 낯선 사람들의 따스한 도움 덕분에 물과 음식 등을 얻어먹어 마침내 출발 일주일 만인 16일 고향에 무사히 도착했다.

효녀라는 찬사까지 쏟아졌지만 쿠마리는 그저 겸손해했다.

쿠마리는 “힘든 여정이었다. 날씨가 너무 더웠지만 어쩔 수 없었다”며 “내 목표는 단 한 가지, 집으로 돌아오는 것이었다”고 AP통신과 인터뷰에서 말했다.

이어 “유명해진 것이 좋긴 하지만, 유명해지려고 자전거를 탄 것은 아니다”라며 “자전거를 탄 것은 필사의 결정이었다”고 강조했다.

쿠마리의 아버지 모한 파스완은 “고향에 가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지만 정말 돌아올 수 있을 줄 몰랐다”며 포기하지 않고 용기를 낸 딸을 자랑스러워했다.

쿠마리의 사연에 인도 사이클연맹은 그를 뉴델리로 데려와 국립 사이클 아카데미 연습생 입단 테스트를 하고 싶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쿠마리에게 잠재적인 사이클 선수의 능력이 있다면서, 젊은 인재를 육성하고자 테스트 비용까지 부담하겠다면서다.

하지만 쿠마리는 자신의 학업이 먼저라고 생각해 이러한 제안을 정중히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쿠마리는 “학업을 먼저 마치고 싶고, 힘든 여정으로 체력이 약해졌다고 느낀다”고 말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물론 언젠가는 쿠마리가 사이클연맹의 테스트 제안을 받아들일 가능성도 남아있기는 하다.

세계일보

이방카 트럼프 트위터 캡처.


한편 이들의 사연은 현지 언론을 타고 퍼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딸인 이방카 트럼프의 귀에까지 들어갔다. 그는 22일 자신의 트위터에 “인도의 15세 소녀가 보여준 인내와 사랑의 아름다운 업적이 사람들과 사이클연맹을 사로잡았다”는 글과 함께 쿠마리 관련 기사 주소를 게재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