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문 대통령 “현재 확진자 방역체계 감당할 수 있는 수준”

댓글0
정세균 국무총리와 주례회동 열고 방역상황 등 종합점검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정세균 국무총리와 25일 주례회동을 열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상황 등을 종합 점검했다.

국무총리실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학교 방역 및 지역 집단감염 대응 등 코로나19 상황을 종합 점검하고, 마스크 공적 공급제도의 개편과 K-방역 글로벌 사업화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등교수업 준비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현황 등을 보고 받은 뒤 “현재의 확진자 규모는 우리 방역체계가 충분히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라며 “생활 속 거리두기 상황에서는 언제든 집단감염 가능성이 있는 만큼 확진자를 신속히 진단·격리해 추가 확산을 차단하는 데 주력해달라”고 정 총리에게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다수 전문가가 코로나19의 2차 대유행 가능성을 예상하는 만큼 총리실을 중심으로 부처별 준비가 필요한 사안을 선제 발굴하고, 범정부적 역량을 집중하여 대비해 달라고도 주문했다.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공적 마스크 공급과 5부제 안착으로 수급 상황이 안정됐다면서도, 내달 30일로 예정된 긴급 조정조치 종료에 대비해 공적 공급 제도에 변화가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이에 정부는 ▲공적 마스크 제도 연장 ▲수출 허용 비율 확대 등에 대해 업계와 관계부처 의견을 들어 종합적 개선방안을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여름철을 앞두고 얇고 가벼우면서도 감염 차단에 효과가 있는 마스크의 공급을 확대하는 방안도 신속하게 추진할 예정이다.

정부는 다른 한편으로 K-방역의 글로벌 확산을 위해 ▲방역물자 지원 ▲경험 전수 ▲공적개발원조(ODA) ▲국제 표준화 ▲수출 전략 사업화 등 핵심과제에 범부처 역량을 결집하고,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규제 혁신도 차질 없이 추진할 방침이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