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물어보살' 이수근 "임영웅, 행사에서 만난 적 있어…잘해 줄 걸 후회"

댓글0
뉴스1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수근이 '대세 트롯맨' 임영웅을 언급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오프닝에서 이수근, 서장훈은 "임영웅씨 팬들 사연이 쇄도하고 있다", "방송에서 임영웅씨를 만나고 싶어한다", "제작진 어머니들도 팬들이 많다"라고 밝혔다.

특히 이수근은 임영웅에 대해 "이럴 줄 알았으면 예전에 양평 행사에서 만났을 때 좀 더 잘해 줄 걸 후회 속에 산다"고 솔직히 털어놔 웃음을 줬다.

이후 이수근은 "이런 말 좀 그렇지만, 임영웅씨 찾아줄 때 나와야 한다는 말씀 조심히 꺼내본다"고 말하며 주변의 눈치를 봐 폭소를 안겼다. 그러자 서장훈은 "정 바쁘면 뭐 어쩔 수 없다. 우리가 굳이 부탁하는 사람들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수근은 이내 "우리가 자존심이 어디 있겠냐. 나와 주신다면 저희가 집으로도 갈 수 있다. 최초로 방문 보살 가능하니까 히어로씨 부탁드리겠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