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손경식, 주호영 만나 “주 52시간제 완화 필요”

댓글0
KBS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이 25일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나 주 52시간 근무제를 비롯한 규제 완화를 건의했습니다.

손 회장은 오늘 오후 국회에서 주 원내대표와 만나, "이제 '포스트 코로나(코로나 이후)'를 준비해야 한다"며 "경쟁국보다 기업에 과도한 부담을 지우는 세제와 경직된 노동제도를 글로벌 수준으로 개선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점을 건의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손 회장은 구체적으로 법인세율 인하와 주 52시간 근무제 완화,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 등을 거론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코로나 19 사태로 경제 위기가 닥친 상황에서 많은 규제와 뒤늦은 지원조치로 안타까운 점이 많을 것으로 안다"며 "우리 기업이 생존하고 고용과 투자를 최대한 유지할 수 있는 환경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신지혜 기자 (new@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K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