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속보] 정의기억연대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마음아프다”

댓글0
서울신문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2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서울신문


정의기억연대(옛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는 25일 설명자료를 내고 “오늘 기자회견을 안타까운 심정으로 지켜보았다”며 “30년 운동을 함께 해왔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기자회견에 대해 입장을 내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고 밝혔다.

정의연은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 1990년대 초 활동을 시작할 당시에는 피해의 실상이 알려져 있지 않아서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정신대’라는 용어를 사용했으며, 실제 일제 식민지 시대에도 제도상 혼용과 용어의 혼용이 존재했다고 설명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신대 할머니와 함께 하는 시민모임이 위안부 할머니랑 합쳐서 쭉 이용해왔다”며 “위안부와 정신대가 어떻게 같으냐”고 지적했다.

정의연은 이어 일본우익과 역사부정주의자들이 피해자의 증언을 부정하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인권과 명예를 훼손하는 행태를 보이는 데 있어 가장 많이 악용되고 공격받았던 분이 바로 이용수 할머니라 오늘 기자회견이 특히 더 마음이 아팠다고 강조했다.

정의연 측은 “가해자들은 최초 김학순 할머니의 증언이후 자신들의 책임을 부정하기에 급급했고 피해자들의 증언의 신빙성을 공격했으며 피해자의 존재 자체를 부정하는 가해자에 맞서기 위해 피해자들의 증언 중 일부가 변화되는 과정이 나타나기도 한다”며 “하지만 일본군 ‘위안부’로서 겪어야 했던 피해의 본질적인 내용은 결코 변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가 훼손당하지 않는 날이 올 수 있도록 정의연은 더욱 더 최선을 다해 활동하겠다고 다짐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