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POP이슈]"선처나 합의 No"..아이즈원, 악플러 상대 2차 고소→격려+응원물결(종합)

댓글0
헤럴드경제

오프더레코드, 스윙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POP=천윤혜기자]그룹 아이즈원 측이 악플러를 상대로 2차 고소를 진행할 예정임을 알려 응원을 받고 있다.

25일 아이즈원의 매니지먼트 오프더레코드와 스윙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아이즈원을 향한 악플러에 대한 강경대응을 선언했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아이즈원 멤버들을 대상으로 모욕적인 비방, 허위사실을 유포를 한 네티즌들을 대상으로 고소장을 접수했다. 현재 해당 사건은 검찰에서 상당 부분 수사가 진행된 상황.

하지만 아이즈원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추가적인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다. 소속사 측은 "앞으로도 당사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으로 아티스트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고,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는 악의적인 비방 게시물 및 전혀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 유포 등에 대해서도 일말의 선처나 합의 없이 강경한 법적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며 강경 대응을 할 것임을 알렸다.

아이즈원 측의 이 같은 대응에 많은 네티즌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그동안 무분별한 허위사실과 악플이 수없이 멤버들을 괴롭혀왔기에 강경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었던 게 사실. 그렇기에 소속사 측이 법적인 조치를 취하며 아이즈원 멤버들 보호에 나서는 게 당연히 필요한 일임을 강조하고 있따. 특히 소속사 측은 1차 고소를 조용히 했던 것과 달리 2차 고소는 그 내용을 언론을 통해 알리며 악플러들에게 경각심을 주고 있어 눈길을 모은다.

아이즈원의 법적인 대응이 악플러들에게 경종을 울릴 수 있을까. 많은 네티즌들의 응원과 격려 속 아이즈원이 허위사실 등으로 고통받지 않기를 바란다.

한편 아이즈원은 지난 2월 첫 번째 정규앨범 '블룸아이즈(BLOOM*IZ)'를 발표하고, 타이틀곡 '피에스타(FIESTA)'로 활발한 활동을 펼친 바 있다. 오는 6월 15일 세 번째 미니앨범으로 컴백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