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민주당, 이용수 할머니 회견 후에도 “윤미향 수사 지켜볼 것”

댓글0
미래통합당 “이제 윤 당선자와 민주당이 답할 차례”
동아일보

더불어민주당이 25일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 후에도 윤미향 당선인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수사 결과를 지켜보겠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논평을 통해 “30년 간 위안부 운동을 함께 해온 이용수 할머니께서 기자회견까지 하시며 문제를 제기한 것 자체만으로 안타까움과 송구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면서도 “윤 당선인에 대해서는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 수석대변인은 이어 “이 할머니께서 제기하신 문제에 대해서는 정의기억연대가 적극적으로 해소해가야 한다”면서 “이번 논란으로 위안부 인권운동의 대의와 역사가 훼손되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할머니는 이날 대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대협(정의연)이 30여년 간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모금 행사 동원 등으로 이용했다고 폭로했다.

다만 논란의 당사자인 윤 당선인은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이 할머니는 앞서 윤 당선자에게 이날 기자회견에서 만나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미래통합당은 윤 당선인의 기부금 의혹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TF를 구성했다.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이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이 끝난 뒤 논평을 통해 “이제 윤 당선자와 민주당이 답할 차례”라고 밝혔다. 그는 “누누이 이야기했듯이 이것은 이념의 문제도, 정치의 영역도 아니다. 역사의 아픔을 명확히 인식하고, 할머니들의 상처를 제대로 보듬어 드리기 위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당연한 의무에 관한 일”이라고 말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동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