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국민의당 "윤미향, 거취 스스로 정리하는 게 인간적 도리"

댓글0
"윤미향·민주당, 시간벌기 아닌 속죄 입장 밝혀야"
"국민들 尹과 할머니 눈물의 진실 정확히 구별할 것"
뉴시스

[대구=뉴시스]이무열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여성인권운동가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인터불고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5.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승주 기자 = 국민의당은 25일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당선인 의혹과 관련해 2차 기자회견과 관련 "검찰 수사와 무관하게 자신의 거취 문제를 스스로 정리하는 게 위안부 할머니에 대한 인간적 도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경희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윤 당선인과 더불어민주당은 검찰 수사의 상황을 보겠다는 시간벌기가 아닌 속죄하는 마음으로 조속히 진퇴에 대한 입장을 표명해달라"며 이 같이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참아왔던 30년 간의 회한을 토해내는 할머니의 말씀 속에서 모두를 숙연하게 하는 기자회견이었다"며 "위안부들의 삶은 우리 현대사의 비극이자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 반드시 극복해야 할 국가적 과제"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의연은 잘못이 있다면 뿌리째 드러내고 새로운 길을 위한 성찰과 반성의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들은 자신의 사리사욕을 감추고 국회의원의 권리를 누리기 위해 흘리는 윤 당선인의 가짜 눈물과 한 맺힌 심정으로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하는 이용수 할머니의 진짜 눈물을 정확히 구별하실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